돌아온 장근석, '미끼'로 이미지 변신 성공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년 만에 돌아온 배우 장근석이 꽃미남 이미지를 탈피하고 거친 남자로 변신했다. 사진은 지난 25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쿠팡플레이 시리즈 '미끼'(감독 김홍선)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장근석. /사진=뉴스1
배우 장근석이 '미끼'로 오랜만에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쿠팡플레이 시리즈 '미끼'는 유사 이래 최대 사기 사건의 범인이 사망하고 8년 뒤 그가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이를 둘러싼 비밀을 추적하는 범죄 스릴러물이다. '보이스' '손 the guest'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웰메이드 범죄 스릴러의 진수를 예고했다. 잡아야 사는 형사 구도한 역에 장근석, 죽어야 사는 범죄자 노상천 역에 허성태, 밝혀야 사는 기자 천나연 역에 이엘리야 등이 출연한다.

극중 장근석은 강력계 형사 구도한으로 분한다. 구도한은 세속적이고 현실에 타협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살인 사건을 수사할 때만큼은 집요하게 파고드는 인물이다. 그는 의문의 살인 사건을 조사하던 중 사건이 8년 전 죽은 사기 범죄자 노상천(허성태 분)과 연관돼 있음을 알게 되고 감춰진 진실을 파헤친다.

그는 "컴백하는 작품이어서 어떤 모습의 저를 보여드릴수 있을까 하다가 구도한이라는 캐릭터를 맡으면서 지금까지 제가 가진 뻔했던 제 모습을 탈피하는게 새로운 모습이지 않을까 싶었다. 수염도 길러보고 거친 남자를 표현해보려고 절제도 많이 하면서 촬영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미끼'는 장근석에 있어 지난 2018년 방송된 SBS '스위치 - 세상을 바꿔라' 이후 약 5년 만의 복귀작이다. 장근석은 "군대를 다녀오고 나서 기간까지 합하면 5년이라는 시간이 금방 지나갔다. 이렇게까지 오래 걸릴 줄 저도 몰랐다. 첫 번째로 말씀드리고 싶은 건 그 시간 기다림을 헛되지 않게 제가 소중하게 품었던 대본이 '미끼'"라고 전했다.

그는 "이 문장이 맞을지 모르겠지만 5년 동안 쉬면서 나를 채우는 시간이었다. 사실 한 번도 어떤 휴식이라는 걸 해본 적 없고 연기를 하는 게 좋고 현장에 있는 게 좋았다. 어렸을 때부터 계속 쉬지 않고 일을 했는데 의도치 않게, 의도치 않다기보다 생각보다 길었던 시간 동안 뭘 얻었고 비웠고 채웠는지 보여드릴 수 있는 첫 번째 자리가 '미끼'라고 생각한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완벽한 이미지 변신을 예고한 장근석의 '미끼'는 27일 저녁 8시 1, 2회 공개를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2회씩 쿠팡플레이에서 공개된다. 파트2는 올 상반기 방영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