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권익위 부위원장에 정승윤 부산대 로스쿨 교수 임명(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차관급인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 정승윤 부산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를 인선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27일 언론 공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인선은 권익위 부위원장 중 1명인 김기표 전 부위원장의 임기가 지난 13일 종료된 데 따른 것이다.

정 부위원장은 서울대 공법학과를 졸업하고 부산대에서 행정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제35회 사법시험(사법연수원 25기)에 합격해 서울남부지검·광주지검 순천지청·부산지검 검사 등을 거쳤다. 이후 변호사로 활동하다 지난 2006년부터 부산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강단에 섰다.

정 부위원장은 지난해 윤 대통령의 대선캠프에서 공정법치분과위원장을 맡아 사법 공약 발굴을 담당했다. 하지만 대선을 한 달여 앞두고 발표한 '사법개혁 정책공약'에 여성 혐오 표현을 사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여 해촉됐다. 이후 인수위 정무사법행정 분과에 전문위원으로 임명됐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