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핵협회 광주전남지부, 결핵 高발생지역 경로당 전수검진…어르신 결핵환자비중 5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결핵협회 광주전남지부(지부회장 박종)가 전라남도와 함께 지역사회 결핵퇴치를 위한 결핵 고(高)발생지역 경로당 전수검진을 5개년 계획으로 실시한다. '결핵검사하는 모습'/결핵협회
대한결핵협회 광주전남지부(지부회장 박종)가 전라남도와 함께 지역사회 결핵퇴치를 위한 결핵 고(高)발생지역 경로당 전수검진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국내 결핵환자수는 지속적으로 감소해 2011년 대비 46% 수준으로 낮아졌으나, 65세 이상 결핵환자 감소율은 27%에 불과하고 지난 2021년 처음으로 어르신 결핵환자 비중이 50%를 넘어섰다.

이에 결핵협회 광주전남지부는 전남도 감염병관리과와 함께, 결핵균 전파 가능성 및 어르신 이용률이 높은 지역사회 경로당을 중심으로 선제적 집중 전수검진을 착수했다.

오는 2027년까지 5개년 계획으로 기획된 전수검진은 1기(23년~24년) '결핵 고(高)발생지역 검진'과 2기(25년~27년) '경로당 이용자 전수검진 확대'로 나눠서 진행된다.

지난 26일 첫 삽을 뜬 1기 검진은 결핵신환자율이 높은 전라남도 서남부권 6개 시·군(목포, 해남, 함평, 진도, 신안, 완도) 소재 2119개 경로당을 기반으로 2만 6700명 검진을 목표로 한다.

2기 검진의 경우, 1기 검진 후 검진지역 내 결핵발생률 감소 효과가 확인되는 즉시 도내 22개 전 시·군으로 경로당 전수검진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최종현 결핵협회 사무총장은 "우리나라는 미국, 독일, 프랑스 등에 비해 의사 수가 현저히 적음에도 불구하고 회피 가능 사망률이 OECD 평균보다 낮다"며 "보건의료 시스템이 효율적으로 작동하고 있음에도 유독 높은 결핵 사망률에서 경로당 전수검진의 필요성을 찾을 수 있다"강조했다.

문권옥 전남도 감염병관리장은 "결핵환자를 조기 발견하여 완전하게 치료하는 것이 결핵퇴치의 핵심"이라며"도가 앞장서서 결핵예방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무안=홍기철
무안=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