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 안 합니다" 거래절벽에 문 닫는 중개업소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리 인상으로 부동산 시장에 불어닥친 한파가 개업 공인중개사를 강타했다. 27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문을 닫거나 영업을 중단한 중개업소는 총 1만2207곳, 휴업은 1010곳으로 2021년(폐업 1만1707건·휴업 862건)에 비해 증가세를 보였다./사진=뉴시스
고금리 여파로 부동산 시장이 긴 침체에 빠지면서 영업 존폐에 기로에 선 개업 공인중개사들이 늘었다. 지난달 전국 부동산중개업소 개업률이 2013년 이후 9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27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자료 분석 결과 지난해 전국 중개업소 중 1만2207곳이 폐업했고 1010곳은 휴업에 들어갔다. 2021년 폐업 1만1707건·휴업 862건에 비해 증가한 결과다. 지난달 문을 닫거나 영업을 중단한 업소만 전국 2072곳(폐업 1908곳, 휴업 164곳)으로 최근 5년 사이 가장 많았다. 같은 기간 새로 영업을 시작한 전국 중개업소는 1280곳뿐이다. 폐·휴업 업소가 개업 업소보다 61.87% 많다.

개·폐업 역전현상은 수도권에서 특히 두드러진다. 지난달 서울에서 새로이 개업한 중개업소는 총 290곳으로, 483곳의 폐·휴업 업소와 비교하면 193곳 적었다. 경기(신규 356곳, 폐·휴업 539곳)와 인천(신규 91곳, 폐·휴업 141곳)의 중개업소도 크게 줄었다.

지방도 상황은 다르지 않다. 대구·울산·경남·세종 등의 지역에서도 폐·휴업률이 개업률을 눌렀다. 대구의 경우 휴업 70건을 제외한 폐업 658건이 개업(604건)보다 많을 정도로 중개업소 감소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전국 17개 시·도 중 폐·휴업한 곳보다 새로 문을 연 중개업소가 더 많은 지역은 충북(신규 33곳, 폐·휴업 24곳)과 제주(신규 40곳, 폐·휴업 22곳)뿐이다. 지난해 전국에서 영업을 시작한 신규 개업 중개업소는 1만4757건, 2013년 1만5816건을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거래절벽 현상이 일정 기간 이어질 것으로 보이므로 중개업소 폐업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하며 "다음 세입자를 구하지 못하거나 권리금 협의가 안 돼 문을 닫고 싶어도 못하는 공인중개사도 많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부동산 거래량이 적은 것도 폐·휴업 증가의 주된 원인이지만 개업 공인중개사 수가 많은 구조적 문제가 있다"면서 "자격사 시험의 절대평가 방식으로 현재 1만5000여명의 공인중개사가 매년 배출돼 제도의 취지가 무색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협회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정부와 국회에 지속해서 건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