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의무'→'권고' 하향에도 마스크 생활화 당부

감염취약시설, 의료기관, 대중교통은 '의무' 유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 실내 마스크 단계적 해제 홍보 포스터. (서울시 제공)
서울시 실내 마스크 단계적 해제 홍보 포스터. (서울시 제공)


(서울=뉴스1) 박우영 기자 = 서울시는 오는 30일부터 대중교통, 감염취약시설을 제외한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가 '권고'로 조정된다고 27일 밝혔다.

다만 안전을 위해 마스크 착용을 여전히 생활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앞서 지난 20일 국내 코로나19 유행 감소세, 단기간 유행 급증 가능 변이 미확인, 중국 유행과 같은 불확실성에 대한 감시체계 운영 등을 고려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1단계'를 오는 30일부터 시행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시는 이에 따라 고위험군 보호 등을 위해 △감염취약시설 중 요양병원, 장애인복지시설 등 입소형시설 △의료기관·약국 △대중교통수단의 실내에서 마스크를 의무 착용하도록 하고, 해당 시설의 관리자에게 마스크 착용 지침을 게시·안내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고시했다. 행정명령은 오는 30일부터 시행된다.

시는 행정명령을 뒷받침하기 위해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하는 의료기관, 약국, 감염취약시설에 대해 현장 점검을 강화하고 마스크 착용 지침이 유지될 수 있도록 안내할 방침이다.

의료기관과 약국에 대해서는 시·자치구가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자체 현장점검계획을 수립하고 의무 착용 유지 지침을 안내·홍보한다.

감염취약시설의 경우 25개 자치구와 협력해 시설 내 홍보물 부착, 시설 종사자·이용자 교육 등을 시행한다. 필요시 현장 방문 계도도 이뤄진다.

마스크 착용 의무 시설이나 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를 부과한다.

또한 마스크 착용의무가 없더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거나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하는 경우 △코로나19 고위험군이거나 고위험군과 접촉하는 경우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던 경우 △환기가 어려운 밀폐?밀집?밀접 환경에 처한 경우 △다수가 밀집한 상황에서 함성이나 합창, 대화 등 비말 생성행위가 많은 경우에는 지속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권고했다.

시는 바뀐 방역 지침 홍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특히 지하철은 다른 시설과 달리 '역사 내'는 착용 '권고', '열차 내'는 착용 '의무'인 만큼 혼선이 없도록 사전홍보 및 계도에 나선다.

지하철 전 역사 안내게시판에 홍보포스터를 집중 부착하고 역사 및 열차 내 안내방송을 수시로 송출한다. 지하철보안관과 안전요원도 순찰을 돌아 열차 내 마스크 착용 지침을 계도할 예정이다.

마스크 착용 의무 장소 등 시민들이 혼란스러워 하는 내용에 대한 Q&A를 제작해 온라인 뉴스, 서울시 누리집 및 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배포한다.

지하철,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매체에는 음성·영상 캠페인 광고를 송출한다.

박유미 시 시민건강국장은 "마스크 착용이 권고로 조정되지만 모두의 안전을 위해 의무 착용 시설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꼭 지켜달라"며 "60세 이상 고령층이나 감염취약시설 입소자 등 고위험군은 동절기 추가접종도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