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할 염려"… 법원, '라임 사태' 김봉현 구속기간 연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남부지법은 27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 대한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사진은 김 전 회장. /사진=뉴스1
'라임 사태'의 핵심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구속 기간이 연장됐다.

2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이상주)는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김 전 회장에 대한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울남부지검은 법원이 발부한 구속영장을 서울남부구치소에 집행지휘했다. 영장 유효기간은 김 전 회장 선고기일 다음 날인 다음달 10일까지다.

김 전 회장은 수원여객과 스타모빌리티, 재향군인회 상조회 자금 등 약 1300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을 받던 도중 도피해 48일 만에 검거돼 구치소에 수감됐다. 구속된 김 전 회장 구속영장 유효기간은 다음달 3일까지였다.

검찰은 지난 16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이상주)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위반(횡령) 혐의를 받는 김 전 회장에게 징역 40년형을 구형했다. 범죄수익 774억3540만원 환수도 요청했다. 선고기일은 다음달 9일로 예정됐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2.06하락 2.8811:52 03/29
  • 코스닥 : 837.33상승 3.8211:52 03/29
  • 원달러 : 1299.40상승 0.611:52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1:52 03/29
  • 금 : 1973.50상승 19.711:52 03/29
  • [머니S포토] '주69시간 NO, 주4.5일제 YES'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주69시간 NO, 주4.5일제 YES'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