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키운 '불법증축'…해밀톤호텔 대표 불구속 기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밀톤 호텔 대표 이모 씨가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이태원 참사 특별수사본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2.2/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해밀톤 호텔 대표 이모 씨가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이태원 참사 특별수사본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2.2/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불법 증축물로 '이태원 참사' 피해를 키운 혐의를 받는 해밀톤호텔 대표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서부지검은 27일 건축법·도로법위반 혐의를 받는 해밀톤 호텔 대표 이모씨와 호텔 건물 임차인 2명, 호텔 운영 법인 및 임차 법인 관계자 각 1명 등 총 5명을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이중 이씨는 호텔 2층 후면과 별관 1층, 본관 서측에 불법 건축물을 짓고 해당 도로를 허가 없이 점용한 혐의를 받는다.

이태원 참사를 수사한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는 당초 이씨와 호텔 운영 법인이 무단 설치된 임시 건축물을 불법으로 인지했으면서도 방조했다는 혐의까지 적용해 검찰에 넘겼다.

그러나 검찰 수사 결과 이 대표와 법인에는 임시 건축물 방치에 고의가 없다고 판단해 무혐의 처리됐다.

이날 기소된 피의자 5명 가운데 임차인 1명은 검찰 수사 과정에서 추가됐다.



 

  • 0%
  • 0%
  • 코스피 : 2411.39하락 3.5713:05 03/27
  • 코스닥 : 825.79상승 1.6813:05 03/27
  • 원달러 : 1298.10상승 3.813: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3:05 03/27
  • 금 : 1983.80하락 12.113:05 03/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