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언제 그치나" 제주 대설특보… 도로 곳곳 통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주 산지에 대설특보가 발효된 지난 27일 오후 차량 통행이 제한된 1100도로에서 등산객들이 눈보라를 뚫고 이동하고 있다./사진=뉴스1
제주에 이틀째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도로 곳곳이 통제됐다.

28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제주 산지에는 대설경보, 제주도 북부·남부 중산간에는 대설주의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제주도 육상 전역에는 강풍주의보가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제주에는 산지를 중심으로 시간당 1㎝ 내외의 눈이 내려 쌓이는 곳도 있었다.

오전 6시 기준 지점별 24시간 신적설(하루 동안 새로 내려 쌓인 눈의 양)은 사제비(산지) 40.9㎝, 어리목(산지) 34.0㎝, 삼각봉(산지) 25.7㎝, 태풍센터 18.1㎝, 산천단 12.5㎝ 등을 기록하고 있다.

산지에 눈이 많이 내리면서 한라산국립공원 7개 탐방로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전면 통제됐다.

또 1100도로(어승생 삼거리~1100고지 휴게소~옛 탐라대 사거리)와 516도로는 적설과 결빙으로 대소형 차량 모두 통행이 금지됐다.

다만 첨단로(동샘교차로~첨단과학기술단지입구 교차로)는 대형 차량에 한해 월동장구를 갖춰야 운행할 수 있다.

이외에 번영로, 평화로, 한창로, 남조로, 비자림로, 제1산록도로, 제2산록도로, 명림로, 애조로, 녹산로, 금백조로를 지나는 소형차량은 월동장구를 반드시 장착해야 한다.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해안 1~5㎝, 중산간과 산지 5~10㎝다.

기상청은 "남부를 제외한 제주 전 지역에 강풍특보가 발효돼 있어 이날 밤까지 바람이 초속 20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어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며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해상에서도 선박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