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최진실 딸' 최준희, 볼 때 마다 예뻐져… "퍼스널 컬러 무시하는 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연예인 못지않은 비주얼을 과시했다./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시선을 사로잡는 미모를 뽐냈다.

최준희는 2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슬슬 퍼스널 컬러 무시하는 여자, 겨울 쿨 딥은 내게 의미가 없어요"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최준희는 얼룩무늬가 들어간 상의 위에 퍼 재킷을 걸쳐 입은 모습이다. 투명한 피부와 도톰한 입술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최준희는 2003년생으로 올해 세는 나이로 21세다. 44㎏ 감량으로 큰 화제를 모았으며, 배우 준비하던 도중 소속사와 전속 계약 해지 이후 작가 준비를 한다고 알려졌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5:30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5:30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5:30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5:30 03/28
  • 금 : 1953.80하락 3015:30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