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차 놓쳐 한밤 추위 피해 지구대 찾은 할머니… 경찰은 내쫓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0대 할머니가 추위를 피하기 위해 경찰 지구대를 찾았다가 쫓겨나는 일이 발생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부산에서 마지막 기차를 놓쳐 오갈 데 없는 70대 할머니가 추위를 피하기 위해 경찰 지구대를 찾았다가 쫓겨나는 일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MBN 보도에 따르면 서울에서 부산을 방문한 70대 할머니 A씨는 지난달 14일 오전 12시쯤 부산 동구의 한 지구대를 방문했다. 하지만 A씨는 40여분 뒤 지구대에서 쫓겨났다.

언론사가 입수한 지구대 CCTV에는 지구대를 방문한 A씨가 경찰에 사정을 설명한 뒤 소파에 앉아 몸을 녹였다.

하지만 40여 분 뒤 한 경찰은 A씨에게 다가가 어깨를 잡아 강제로 일으켜 세웠다. 이후 경찰은 A씨를 출입문 밖으로 끌고 나갔다.

다른 경찰관은 A씨가 다시 들어오지 못하도록 문을 걸어 잠갔다.

결국 A씨는 지나가는 차를 얻어타고 3㎞ 떨어진 다른 경찰서를 방문해 새벽 첫 기차를 기다려야 했다. A씨는 자신을 노숙인보다 하대했다며 해당 지구대 경찰관들을 상대로 고소장을 냈다.

이에 부산 동부경찰서는 A씨의 관할 지구대 고소 사건과 관련해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해당 지구대는 A씨가 직원들에게 무례한 말을 해 내보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공개된 영상에는 음성이 녹음되지 않아 설전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

경찰은 해당 사건에 대해 진상 파악에 나섰으며 조사 결과에 따라 A씨를 끌어낸 경찰관을 상대로 감찰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