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내일 나토 사무총장과 회담… '中 정책 노선' 논의하나

인태지역으로 영역 넓히는 나토… 중국 견제 본격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 ⓒ AFP=뉴스1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이 29일 방한하는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을 만난다.

최근 나토가 중국 견제에 본격 나선 만큼 이번 만남에서 관련 논의가 이뤄질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스톨텐베르그 총장과의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 정세를 비롯한 지역 안보 현황과 한·나토 간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이 자리에선 북한 문제와 함께 대(對)중국 정책 방향에 대해서도 얘기가 오갈 것으로 전망된다.

나토는 작년부터 유럽의 집단 안보 체제를 넘어 영역 확장에 나섰다.

그 과정에서 중국 견제 의지도 직접적으로 드러냈다. 작년 6월 나토 정상회의에서 채택한 새로운 전략에서 중국에 대해 "우리 이익·안보·가치에 도전이 된다. 국제사회의 규칙 기반 질서를 훼손하려 한다"고 명시한 게 대표적이다.

나토가 장기 전략개념에 중국을 언급한 건 시때가 처음이었다.

스톨텐베르그 총장도 중국에 대해 "우리 적은 아니지만, 중국이 나타내는 심각한 도전에 대해 분명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한 적이 있다.

박원곤 이화여대 교수는 나토의 이런 행보에 대해 "중국을 견제하고 인도·태평양 지역까지 활동 영역을 넓히겠다는 의지"라며 "미국의 통합억제에 호응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나토의 최대주주인 미국 정부가 작년에 발표한 국방전략서(NDS)에 등장하는 '통합억제'는 대서양 동맹인 나토와 한국, 일본, 호주 등 인·태 지역을 연결해 협력체로 발전시키는 것이다.

중국은 그동안 나토의 이런 영역 확장을 '군비경쟁 가속화' '아시아 안보 위협' 등으로 칭하며 노골적인 불만을 표시해왔다.

이 때문에 우리나라와 나토 간 협력이 역내 군사훈련으로까지 확대될 경우 지난 2017년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 때처럼 한중 간 갈등으로 번져나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단 관측도 제기된다.

특히 최근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강화조치 이후 양국 간 비자 발급 제한 및 중단 등으로 한중관계가 다시 냉각된 상태란 점도 감안할 필요가 있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의 이번 방한과 그가 발신할 메시지가 주목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 0%
  • 0%
  • 코스피 : 2424.48상승 7.5218:05 03/23
  • 코스닥 : 812.19하락 1.2418:05 03/23
  • 원달러 : 1278.30하락 29.418:05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8:05 03/23
  • 금 : 1949.60상승 8.518:05 03/23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