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마스크 해제 D-2… 신규 확진 사흘만에 감소세(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시내 한 대형쇼핑몰에 '마스크 착용 안내문'이 붙어있다./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만3612명 늘어 누적 3013만73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주일 전인 지난 21일(2만7654명)과 비교하면 4042명, 2주일 전 지난 14일(3만6699명)보다 1만3087명 감소한 수준이다. 설 연휴가 끝난 뒤 진단 검사 건수가 늘어나면서 전날까지 이틀간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전 대비 증가했지만, 사흘 만에 다시 감소세로 전환했다.

최근 4주간 토요일 기준 확진자 발생 추이를 살펴보면 12월31일 6만3095명→1월7일 5만3784명→1월14일 3만6687명→1월21일 2만7644명→1월 28일 2만3612명으로 4주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2만3564명, 해외유입은 48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3013만730명이다. 국내 발생 신규 기준 서울은 4062명, 경기 5838명, 인천 1127명, 부산 1639명 등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날 선별진료소(통합) 유전자 증폭(PCR) 검사 건수는 4만5302건을 기록했다. 의료기관, 검사전문기관(수탁), 보건환경연구원 등으로부터 보고된 건수까지 포함한 전날 발표치는 11만2651건이었다. 해당 숫자는 병·의원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수는 제외된 수치다.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410명을 기록했다. 사망자는 29명을 나타냈다. 누적 사망자는 3만3361명, 전체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뜻하는 치명률은 0.11%다.

전국의 중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25%를 기록했다. 일반병상은 11.3%다. 이에 방역당국은 계절성 독감 등 일반환자 치료에 병상을 활용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지정병상 규모를 현재 5843병상에서 2월 둘째 주부터 약 3900병상 수준으로 조정을 추진한다.



오는 30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권고 "가능하면 쓰는 게 좋아"


오는 30일부터 의료기관·약국, 교통수단, 감염취약시설을 제외하고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다.

이번 정책 변경에서 방역 당국이 강조하는 방점은 '권고'에 찍혀있다. 권고는 자율과 다르다. 마음대로 해도 된다거나 안 해도 된다는 것이 아니라 '가능하면 꼭 하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감염 취약시설, 의료기관, 약국, 대중교통에서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꼭 써 달라'는 것이고, 그 외의 실내에서는 마스크를 '가능하면 꼭 써 달라'는 의미이다.

요양병원·장기요양기관, 정신건강증진시설, 장애인복지시설 등 감염취약시설 중 입소형 시설에서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버스, 철도, 도시철도, 여객선, 도선, 택시, 항공기, 전세버스, 특수여객자동차 등 대중교통수단에서도 마찬가지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