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의혹 검찰 출석… 답변 거부하고 진술서로 대신(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며 입장을 말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배임, 부패방지법(이해충돌방지법) 위반 혐의를 받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2021년 9월 서울중앙지검이 대장동 수사에 들어간 지 1년4개월만이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20분쯤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 청사 앞에 천준호 당대표 비서실장,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을 동행한 채 도착했다.

이어 이 대표는 입장문을 꺼내들고 "이곳은 윤석열 검사 독재정권이 법치주의를 그리고 헌정질서를 파괴한 현장"이라며 "윤석열 검사 독재정권이 정적 제거를 위해서 국가권력을 사유화한 최악의 현장"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나라가 검사에 의한 검사를 위한 검사의 나라가 돼 가고 있다"며 "권력자와 가까우면 어떤 죄도 면해주고 권력자에 대항하면 사법살인도 마다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겨울이 아무리 깊고 길다한들 봄을 이길 수는 없다"며 "아무리 권력이 크고 강하다 해도 국민을 이길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장동과 위레사업에 관한 제 입장은 검찰에 제출할 진술서에 다 담았다"며 "검찰의 주장이 얼마나 허황된지 객관적 진실이 무엇인지 충분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 대표는 "주어진 소명을 피하지 않고 무도한 윤석열 검사 독재 정권의 폭압에 맞서서 당당하게 싸워 이기겠다"고 강조했다.

대장동 사업에 대한 이 대표와 검찰의 시각차가 상당한 만큼 이 대표에 대한 조사는 밤늦게까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대표는 이날 검사의 모든 질문에 대한 답변은 진술서로 대신할 계획이다.

이 대표는 출석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먼저 공개한 진술서 서문에서도 검찰 수사의 부당성을 주장했다.

그는 서문에서 "'언론 뒤에 숨은 비겁한 검사, 정적 제거에만 혈안이 돼 대통령 가족은 조사 않고 대통령 정적 제거에만 몰두하는 차갑고 불공정한 검사, 검찰 관계자들에게만 관대한 검사가 되고 있지 않는가' 국민이 우려한다"며 "검찰 스스로 자문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검찰은 정치 아닌 수사를 해야 한다. 법과 질서 유지에 최고의 권한과 책임을 가진 검찰이 권력자의 정적 제거를 위해 조작 수사에 나서는 것은 용서받지 못할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어떤 합리적 소명도 검찰의 결정을 되돌릴 수는 없을 것이고, 검찰은 이미 결정한 기소를 합리화하기 위해 진실을 숨기고, 사실을 왜곡하며, 저의 진술을 비틀고 거두절미하여 사건 조작에 악용할 것"이라며 모든 질문을 진술서로 갈음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