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검찰 출석… 野 "검찰독재 선량한 국민 못 이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에 앞서 지지자들을 향해 손인사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민주당 인사들이 검찰 수사를 정치탄압과 폭압으로 규정하며 비판적 목소리를 쏟아냈다.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은 죽지 않는다"고 단언했다. 그는 "거짓이 진실을 가둘 수 없고 불의가 정의를 단죄할 수 없다. 무도한 윤석열 검찰독재정권이 선량한 국민을 이길 수 없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검찰독재정권의 폭압의 현장,, 서울중앙지검에 다녀왔다. 합법을 가장한 정적제거의 현장. 역사는 검찰독쟁권의 계묘사화의 역사적 현장을 똑똑하게 기억할 것이다. 참 나쁜 정권, 비열한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동지란 이겨도 함께 이기고 져도 함께 지는 것. 무거운 짐을 손 맞잡고 함께 드는 것. 고난의 길도 영광을 길도 함께 가는 것"이라며 "지금은 비록 먹구름이 몰려오고 분노의 소낙비가 내리지만, 함께 비를 맞다 보면 곧 비가 그치고 하늘이 걷히고 밝은 해가 떠오를 것이다"라고 했다.

이어 "머지않은 시간에 봄이 오고 햇살이 비출 것이다. 해맞이 할 준비를 하자. 정권은 짧고 국민은 영원하다. 정권과 국민이 싸우면 반드시 국민이 이긴다. 이재명은 죽지 않는다. 우리는 승리한다"고 밝혔다.

이날 출석 현장에 대해서도 전했다. 정 의원은 "이재명 대표는 차량에서 내려 '나오지 말라고 했는데 왜 나오셨어요'라고 말했고 저는 아무 말 없이 악수하며 눈빛으로 응원했다. 굳이 말하지 않아도 통하는 이심전심의 마음으로 배웅했다"고 설명했다.

검사장 출신 국회의원인 주철현 민주당 인권위원회 위원장은 "이재명 당 대표의 검찰 출석을 무겁고 참담한 심정으로 지켜보았다"며 "무도한 윤석열 정권의 검찰사유화를 통한 전례 없는 야당탄압을 당당하게 이겨내고, 국민과 함께 기필코 승리해 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겨울이 깊고 길어도 봄을 이길 수는 없다. 권력이 아무리 크고 강하다 해도 국민을 이길수는 없다''는 이 대표의 발언을 인용하며 "정의가 이기는 그날까지 우리는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굳게 뭉쳐 한마음 한뜻으로 전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남영희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역대 지자체 단체장들이 도시개발사업으로 공익 환수한 총액에 비해서도 수십 배가 넘는 조 단위 이익을 성남시에 돌려준 이재명 시장의 자랑스러운 업적을 대한민국 검찰도 모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천화동인 대주주인 김만배 씨 누나가 우연히 윤석열 부친의 주택을 매입한 사실, 대장동 사업 초기 자금 대출 관련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 검사 윤석열의 불법 의혹이 선명해지는 것이 두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