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노모 살해한 아들, 세제로 혈액 닦아내… 증거인멸 정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0대 노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50대 아들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80대 노모를 둔기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50대 아들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A씨(50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5일 오후 전주시 덕진구의 한 주택에서 어머니 B씨(80대)를 폭행해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이 주택에는 B씨와 작은 아들인 A씨가 함께 살고 있었다.

경찰은 지난 26일 "어머니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첫째 아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는데 자택 안방에서 숨져 있던 B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B씨의 손과 발은 테이프로 감겨 있던 상태였으며 머리에는 외상 등 폭행의 흔적이 발견됐다.

또 A씨가 범행에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둔기도 발견됐지만 A씨의 DNA가 검출되지는 않았다.

경찰은 A씨가 둔기에 묻은 혈액을 세제로 닦아내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A씨는 정신병원 입원 문제로 어머니와 갈등을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어머니를 죽이지 않았다"며 범행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