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김기현 '수도권 출정식'에 "무조건 사람만 많이 모아 행사"

"나경원, 시간 달라고 답변…다시 연락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28일 서울 관악구의 한 독거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어르신과 난방실태 관련 대화를 마친 후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3.1.2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28일 서울 관악구의 한 독거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어르신과 난방실태 관련 대화를 마친 후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3.1.2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은 28일 경쟁 주자인 김기현 의원의 수도권 출정식에 대해 "무조건 사람들만 많이 모아놓고 행사를 한다고 해서 이번 전당대회 취지에 맞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서울 관악구에서 독거노인 난방실태를 점검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원들에게 정말 중요한 것은 내년 총선에서 어떻게 이길 것인지에 대한 비전과 정책을 보여주는 게 우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결선 투표 없는 과반 당선'을 목표라 밝힌 것에 대해선 "ARS 응답률 3% 정도의 조사들이 나오고 있는데 정확하게 당원들의 민심을 반영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면접원 여론조사가 나오기 시작하면 당심을 제대로 반영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거기에서 제가 1위를 하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선 "어제(27일) 위로의 문자를 드리고 답을 받았다. 조금 시간을 달라는 그런 답을 받았다. 이모티콘은 아니다"라며 "조금 기다렸다가 다시 한번 연락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준석 전 대표가 연대설을 부인한 것에 대해선 "저는 정책 경쟁을 통해 내년에 누가 (대표를) 맡으면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는지에 대한 치열한 경쟁이 되는 전당대회가 됐으면 한다"고 답했다.

유승민 전 의원의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유 대표의 마음에 달린 것 아니겠나"라며 "출마는 자기 자유 의지에 따라 결정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73.50상승 50.5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