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헌혈 시 "새 파트너와 3개월 내 항문으로 했나" 질문 삭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에서 동성·양성애자에 대한 헌혈 제한이 사라진다./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에서 동성·양성애자에 대한 헌혈 제한이 사라질 전망이다.

미국은 헌혈을 통한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확산을 막기 위해 1980년대 동성·양성애자의 헌혈을 전면 금지한 바 있다.

28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헌혈 희망자가 사전에 제출하는 설문지에서 동성·양성애자에 대한 별도의 질문을 없애기로 했다.

현재 동성·양성애자는 '지난 3개월간 새로운 파트너와 항문성교를 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 답을 해야 헌혈을 할 수 있다.

만일 해당 질문에 '예'라고 대답할 경우 헌혈을 할 수 없다.

그러다 FDA는 지난 2015년 헌혈 직전 1년간 성관계를 하지 않은 동성·양성애자에 한해 헌혈을 할 수 있도록 규정을 완하했다. 이어 최근 해당 기간은 3개월까지 단축됐다.

FDA는 향후 60일동안 해당 지침에 대한 여론을 수렴한 뒤 헌혈 제한 규정을 변경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HIV 보균자나 약물 사용자 등은 헌혈 금지가 계속 유지된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5:30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5:30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5:30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5:30 03/28
  • 금 : 1953.80하락 3015:30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