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동원 관련 시민단체, 외교부 2차 항의 방문…"굴욕적 해법 폐기"

尹대통령·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욱일기 훈장 수여 퍼포먼스 진행
오는 30일 한일 국장급 협의 진행…강제동원 피해배상 해법 논의 박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 배상과 관련한 한일 국장급 협의를 앞두고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을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28일 외교부 앞에서 2차 항의 시위를 진행했다.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 배상과 관련한 한일 국장급 협의를 앞두고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을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28일 외교부 앞에서 2차 항의 시위를 진행했다.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 배상 관련한 한일 국장급 협의가 내주로 예정된 상황에서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을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28일 외교부 앞에서 2차 항의 시위를 열고 '굴욕적인 강제동원 해법'의 폐기를 주장했다.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과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등은 이날 외교부 앞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사퇴 △굴욕적인 강제동원 협상 중단 △굴욕적인 강제동원 해법 폐기 △독도영유권 주장 및 일본과의 군사협력 반대를 주장했다.

이국언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이사장은 이날 시위에서 "지금 윤석열 대통령과 박진 외교부 장관은 일본 전범기업과 일본 정부가 불편한 일들을 스스로 앞장서서 치우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날 시위는 지난 18일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진보대학생넷 회원들이 외교부 청사 앞에서 항의 서한을 전달한 뒤 열흘 만에 열린 시위로 윤석열 대통령과 박진 외교부 장관의 사진에 욱일기 훈장을 수여하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 배상과 관련한 한일 국장급 협의를 앞두고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을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28일 외교부 앞에서 2차 항의 시위를 진행했다.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 배상과 관련한 한일 국장급 협의를 앞두고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을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28일 외교부 앞에서 2차 항의 시위를 진행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강제징용 해법 논의를 위한 공개토론회'에서 제3자 변제안을 공식화했다. 제3자 변제안은 병존척(중첩접) 채무인수로 한국과 일본 기업이 자금을 출연하고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 주체가 돼 피해자들에게 배상금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지난 2018년 우리 대법원이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금 지급 대상으로 판결한 일본 기업인 일본제철과 미쓰비시중공업이 자금을 출연할 가능성이 낮아 피해자 측은 '굴욕 외교'라 비판하며 해법안을 거세게 반대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피해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일본의 성의있는 호응을 요구하고 있다. 서민정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오는 30일 서울에서 국장급 협의를 열고 양국 간 최대현안인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배상 관련 해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일관계 소식통에 따르면, 우리 정부는 일본과의 조율이 마무리되면 다음 달 20일 전에 강제동원 피해배상 해법에 관한 '최종안'을 발표한다는 목표를 세워둔 것으로 전해졌다.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66.90하락 6.6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