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여행 버스 출발하니 뒤따라오는 엄마차… 초등교사 "미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주도 수학여행까지 학부모들이 따라왔다는 초등학교 교사의 사연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자녁의 수학여행까지 쫓아오는 학부모가 있다는 사연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요즘 2박 3일 수학여행 분위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교사라고 소개한 작성자 A씨는 "제주도로 2박 3일 수학여행 왔는데 세상에 여기까지 따라오신 부모님들 6분이나 계신다"고 털어놨다.

그는 "제일 마지막 반이라 늦게 출발했는데 버스 뒤를 보니 부모님들 차가 따라오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학부모들은 관광지, 식당, 숙소를 따라다니는 것은 물론이고 식사 등 일거수일투족 참견을 일삼았다.

A씨는 "식당에서 '우리 아이가 흑돼지를 못 먹는다. 이 소고기 줘라'며 도시락을 건네는 부모도 있었다"며 "저녁에는 같은 숙소의 다른 방을 예약해 여행객인 척 아이들의 방을 살피며 주변을 맴도는 학부모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숙소 주차장에서 자는 부모까지 있었고 '우리 애는 사람 많은 데서 옷을 갈아입지 못하니 본인 방으로 보내주라'는 분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른 본 누리꾼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자식을 저렇게 과잉보호하면 사회성만 떨어진다", "저 정도로 걱정되면 수학여행을 보내지 말거나 홈스쿨링을 해야 한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23:59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23:59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23:59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23:59 03/24
  • 금 : 1983.80하락 12.123:59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