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수도권 출정식서 "尹과 새벽에도 전화할 당대표"…'어퍼컷' 재현도

사람 동원 비판엔 "수도권 중심으로도 김기현 지지세 압도적"
이재명엔 "사람들 운명 달리한 것 대한 사과와 반성 먼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중동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이기는 김기현 캠프’ 수도권 통합 출정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23.1.2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중동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이기는 김기현 캠프’ 수도권 통합 출정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23.1.2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28일 수도권 출정식에서 '윤석열 대통령과의 소통능력을 자신의 강점으로 꼽고 지지를 호소했다.

또한 차기 당 대표에 대해 "출세나 더 큰 정치적 목표를 위한 발판으로 삼는 수단적 생각이 아니라 내년 총선 압승을 위해 모든 것을 던지겠다는 희생정신을 발휘해야 한다"며 경쟁 주자인 안철수 의원을 겨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경기 부천 부천체육관에서 수도권 통합 출정식을 열고 "당 대표는 선당후사, 선공후사 정신으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자기 희생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차기 당 대표의 조건으로 윤석열 대통령과의 소통 능력을 꼽았다. 그는 "대통령과 소통과 공감을 잘 할 수 있는 대표를 뽑아야 한다"며 "국민과 당원의 뜻을 새벽 1시든 전화해 전달하고 숙제가 있으면 언제든지 만나 대통령과 이야기하고 당원들과 얘기해 당내·대통령·정부와 소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대통령이 일을 잘하도록 호흡을 맞춰 '윤석열 대통령을 잘 뽑았다, 국민의힘 일 잘하네' 해서 대통령과 당의 지지율이 올라가도록 당을 잘 이끌 사람이 대표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자신의 기치인 '연포탕'(연대·포용·탕평)을 강조하며 "의견이 일치되지 않는다고 해서 또 당이 쪼개지면 어떻게 수도권에서 이길 수 있겠나"라며 "연대와 포용, 탕평을 통해 당 단합을 해내겠다"고도 피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체육관에 들어서며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 시절 선보인 '어퍼컷 세레머니'를 재현했으며, 연설에 앞서서는 지지자들에게 큰절을 하고 아내인 이선애 여사를 소개해 '애처가'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중동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이기는 김기현 캠프’ 수도권 통합 출정식에서 당원들에게 큰절을 하고 있다. 2023.1.2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중동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이기는 김기현 캠프’ 수도권 통합 출정식에서 당원들에게 큰절을 하고 있다. 2023.1.2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김 의원은 수도권 정책과 관련해서는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를 한다고 했는데 아직 하나도 개통을 못 했다"거나 "경인전철과 경인고속도로도 빨리 지하화해 수도권 교통정책을 최우선으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며 출·퇴근길 문제 해결을 내세웠다.

이날 수도권 출정식에는 주최 측 추산 8000여명이 모여 체육관을 가득 채웠으며 28명의 현역 의원들과 50여명의 원외 당협위원장들이 참석해 김 의원에 지지 의사를 표했다.

김학용 의원은 축사를 통해 "김기현 의원은 문재인 정부 말기 때 원내대표를 맡아 최선을 다해 싸워 정권교체의 선봉장이 됐다"며 "이제 당 대표가 돼서 진정한 정권교체의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고 힘을 보탰다. 최춘식 의원도 김 의원에 대해 "불의를 참지 못하는 성품과 성정"이나 "통찰력과 결단력, 앞을 보는 예지력" 등이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 의원은 출정식 후 기자들과 만나 안 의원이 '사람만 많이 모아 행사한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 "당원들의 뜨거운 열정과 지지의 의지가 담긴 의미가 큰 행사였다.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도 김기현 지지세가 압도적이란 것을 확인할 수 있는 의미 있는 현장이었다"고 답했다.

또한 안 의원이 '1차 투표 과반'을 내세운 것에 대해선 "그때그때 임기응변하는 전략이 아니라 당심과 민심을 바라보고 뚜벅뚜벅, 어떤 가치를 추구하는지 어떻게 리더십을 잘 발휘할 사람인지 설명드리고 민심과 당심을 얻어나가는 전략을 호시우보의 마음으로 계쏙 구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검찰에 출석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선 "이 대표 때문에 많은 분이 죽어 나갔다. 저는 간접 살인에 대한 책임이 이 대표에게 있다고 주장했다"며 "자신으로 인해 많은 사람이 운명을 달리한 점에 대해 먼저 사과하고 진지한 반성의 태도를 보이는 게 먼저"라고 꼬집었다. 이날 출정식에서는 유튜버들이 단상에 올라 '이재명 구속'을 외치는 시간이 진행되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