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범학 "전 매니저, 도박으로 내 행사비 날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이범학/사진=뉴스1
가수 이범학이 전 매니저가 도박으로 자신의 행사비를 날렸던 경험을 털어놨다.

이범학은 27일 배우 겸 무속인 정호근이 진행하는 푸하하TV '심야신당'에 출연했다.

정호근은 "이범학 씨의 사주를 받아 보고 느낀 것은 애석하게도 더 뻗어나가지 못했다. 그런데 그 이유가 사람 때문이 아니었던가 생각을 해본다"고 말했다.

이범학은 "제가 한참 잘 나갔을 때, 매니저가 도박에 빠졌다"며 과거에 대해 털어놓기 시작했다.

그는 "저는 데뷔한 지 얼마 안 됐으니까 행사비가 얼마라고 하면 그대로 믿었는데 알고 보니까 행사비를 뒤로 빼돌려서 도박으로 탕진했다는 얘기를 나중에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1억 정도를 날리지 않았나 싶다"며 "30년 전이니까 지금 돈으로 환산하면 10억 정도 되지 않을까, 그때는 집 한 채가 그때 몇 천만원 밖에 안 했으니까"라며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범학은 1991년 그룹 '이색지대' 멤버로 데뷔해 그해 솔로로 독립하며 1집 '이별 아닌 이별'로 대중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최근 예능에서 해물 음식점을 운영하는 근황을 전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5:30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5:30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5:30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5:30 03/27
  • 금 : 1983.80하락 12.115:30 03/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