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워서 지구대 들어왔는데" 한밤 중 70대 할머니 내쫓은 경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서울 마포구 공덕동 인근에서 할머니가 눈이 쌓인 언덕을 내려오는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뉴스1
한겨울밤 부산에서 막차를 놓쳐 추위에 떨던 70대 할머니가 몸을 녹이기 위해 경찰 지구대에 들어갔다가 쫓겨나는 일이 발생했다. 할머니는 해당 경찰관들을 고소한 가운데 논란이 커지자 지구대 경찰서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28일 관할 A 지구대 근무자들을 상대로 접수된 B(70대·여)씨의 고소 관련 진상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해 12월14일 0시5분께 강릉행 마지막 기차를 놓쳤다. 이에 B씨는 첫차를 타는 시간까지 몸을 녹이기 위해 해당 지구대를 찾았다.

하지만 B씨는 지구대 소파에 앉아 40분가량 머무르다가 경찰관에 의해 밖으로 쫓겨났다.

A 지구대 CCTV에는 한 경찰관이 B씨의 팔을 강제로 잡아끌고 다른 경찰관이 문을 잠그는 모습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쫓겨난 B씨는 지나가는 차를 얻어 타고 3㎞ 떨어진 다른 경찰서를 찾았다

다행히 두번째로 간 경찰서에선 B씨에게 담요와 히터를 제공해 몸을 녹일 수 있었고 B씨는 새벽 첫차를 타고 목적지로 갔다.

이후 B씨는 A 지구대 근무자들이 자신을 하대했다고 항의하며 서울에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해당 지구대는 A씨가 직원들에게 무례한 말을 해 내보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공개된 영상에는 음성이 녹음되지 않아 설전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

경찰은 해당 사건에 대해 진상 파악에 나섰으며 조사 결과에 따라 A씨를 끌어낸 경찰관을 상대로 감찰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에 동부경찰서는 누리집에 서장 명의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강일웅 서장은 "민원인을 지구대 밖으로 퇴거시킨 일에 대해 민원인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국민 여러분께 큰 실망을 안겨 드린 점에 대해서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또 "민원인이 처한 상황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한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사안의 진상을 철저하게 조사해 결과에 따라 엄중히 조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사회적 약자를 더욱 배려하고 국민들의 작은 목소리도 세심하게 살피는 등 국민에게 공감받는 경찰이 되기 위해 노력을 다해 다시는 이와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8.88하락 6.0809:17 03/27
  • 코스닥 : 822.44하락 1.6709:17 03/27
  • 원달러 : 1299.20상승 4.909:17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09:17 03/27
  • 금 : 1983.80하락 12.109:17 03/27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