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이재명 검찰 출석 놓고 정치 공방 격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날 경기도 성남시 위례와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으로 검찰에 출석한 것을 두고 여야의 공방전이 격화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를 겨냥해 비판 수위를 높이는 반면, 민주당은 여당을 향한 반발로 대응하는 모습이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앞으로도 검찰의 소환조사는 계속될 것이고 재판도 이어질 것인데, 도대체 언제까지 이 기괴하고 짜증나는 광경을 봐야 하나"고 일갈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부정부패 범죄에 연루된 이가 검찰에 출석하는데 그 모양새가 매우 소란스럽다"며 "대선에서 패배한 장수가 염치도 없이 연고도 없는 지역의 국회의원 선거에 나와 혹세무민하더니 야당 대표 자리까지 꿰차고 농성을 벌이는데 그 기세가 하늘을 찌를듯하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이재명의 정치는 참 좀스럽고 지저분하다. 기어코 본인의 피의사실을 민주당과 결부시켜 여론을 반으로 쪼개고 어떻게든 살아 남아보려 모두를 진흙탕 속으로 끌어당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가 검찰 수사를 '정적 제거'라고 주장했는데, 검찰 수사는 범죄 척결의 과정"이라며 "개인 비리인 업무상 배임·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 피의자로 소환한 것임을 자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도 "범죄혐의자가 공권력을 비웃듯 날짜·시간을 마음대로 조정해도 검찰 독재정권인가"라며 "이 대표가 범죄를 저지르고 뻔뻔하게 부인하며 야당 대표의 특권을 이용해 공권력을 훼방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반면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이 대표를 겨냥해 비판 수위를 높이는 것과 관련해 "뻔뻔한 행태"라며 반박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국민은 무너지는 경제와 민생에 절망하고 있는데 야당대표를 포토라인에 세운 것이 그렇게 뿌듯한가"라며 반문했다.

이어 "민주화 이후 이렇게 비정한 정권은 없었으며 이렇게 뻔뻔한 여당도 없었다"며 "여당의 본분과 국민에 대한 의무는 제쳐두고 오직 야당 공격으로 허송세월을 하는 것이 부끄럽지도 않나, 국민이 부여한 책임은 다하면서 정치공세를 하라"고 했다.

박찬대 민주당 최고위원도 전날 이 대표의 출석에 동행해 "검찰이 1년4개월 동안 대장동 관련 수사를 했지만 번복된 진술을 입증할 만한 어떤 물증과 증거도 제시되지 않고 있다"며 "육하원칙도 맞추지 못하는 형편없는 수준의 공소장이다. 기소로 답을 정해놓고 하는 형식적인 수사"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는 법정에서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정정당당하게 싸워나갈 것"이라며 "제1야당 대표로서 윤석열 정권의 무능과 국정 실패에 무너지는 대한민국 미래와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해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