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흥 '빙속 여제' 김민선, 동계체전서 이틀 연속 이상화 기록 깨고 2관왕

전날 500m 이어 1000m에서도 대회 신기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민선(의정부시청)이 27일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 케이트장에서 열린 제104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일반부 500m 경기에서 역주하고 있다. 2023.1.27/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김민선(의정부시청)이 27일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 케이트장에서 열린 제104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일반부 500m 경기에서 역주하고 있다. 2023.1.27/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신흥 '빙속 여제' 김민선(24·의정부시청)이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이틀 연속 새 역사를 썼다.

김민선은 28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104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사전경기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000m에서 1분16초35의 대회 신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김민선이 세운 기록은 10년 전인 지난 2013년 제94회 대회에서 '레전드' 이상화(은퇴)가 작성한 1분18초43을 무려 2.08초나 앞당긴 것이다.

전날 여자 500m에서도 37초90의 대회 신기록으로 이상화의 종전 최고 기록(38초10)을 넘어선 김민선은 이틀 연속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며 2관왕에 올랐다.

이상화의 뒤를 이을 재목으로 기대를 모으는 김민선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이후 잠재력을 폭발시키고 있다.

지난해 11월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4차 대회 여자 500m를 제패하며 상승세를 탔고, 이달 미국 뉴욕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제31회 동계세계대학경기대회에서도 여자 500m와 1000m, 혼성계주까지 석권하며 3관왕을 차지했다.

한편 남자부 1000m 경기에서는 차민규(서울일반)가 1분10초94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