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게눈 감추듯, 이미주도 미친듯이 먹어"…'놀뭐' 전국간식자랑(종합)

28일 '놀면 뭐하니'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방송화면 갈무리
MBC 방송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놀면 뭐하니' 멤버들이 맛있는 간식을 찾기 위해 전주, 대구, 울산으로 떠났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는 '전국간식자랑'을 주제로 멤버들이 전국 각지로 떠난 모습이 담겼다.

이날 신봉선과 이이경은 전주로 향해 '전주 비빔밥 크로켓'을 먹으러 갔다. 먼저 '전주 비빔밥 크로켓'을 먹은 신봉선은 "맛있다"고 했고, 이이경은 "이게 무슨 냄새지"라며 "보통 비빔밥보다 간이 세고, 겉바속촉(겉은 바삭, 속은 촉촉)은 이걸 이길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신봉선은 "내가 먹어 본 크로켓 중 가장 맛있다"고 칭찬했다. 이어 불고기 비빔밥 크로켓도 먹은 두 사람은 "딱 이거다, 이게 훨씬 좋다"고 외쳤다.

이어 두 사람은 '비빔밥 와플'을 먹으러 갔다. 와플 모양으로 구워진 와플'밥'과 라이스페이퍼에 비빔밥 재료를 쌈처럼 싼 게 바로 '비빔밥 와플'이었다. 이색적인 간식을 본 두 사람은 크게 한 입을 먹고 "소름이다, 내 스타일이다"라며 계속해서 비빔밥 와플을 먹었다. 신봉선은 "철판 볶음밥의 맛이 난다"고 평했다. 이이경은 "내가 비빔밥 와플이 된 것 같다"고 극찬했다. 또한 유재석이 언급한 '김밥쌈', 또다른 간식인 '염통꼬치' 등을 먹으며 감탄했다.

유재석과 이미주, 정준하는 대구로 향했다. 유재석은 콩국, 김밥튀김, 콩나물 어묵을 언급하며 "우리 음식 조합이 기가 막힌다, 얼마나 시원하겠냐"고 했다.

유재석은 운전하는 이미주를 향해 "미주야, 조금 더 속도를 올려볼까?"라고 했고, 정준하는 "앞에 차와 100m 거리다"라고 하자, 이미주는 "차가 많다"라고 하다가 "아, 내가 많이 느리네"라며 머쓱해했다. 이어 유재석은 "우리 셋이 하는 차량 토크 생기겠다"라며 "초행길이라 무리 안 하는 게 좋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주는 "나 이제 초보 아닌데"라고 하자 "아니다, 너 초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준하는 옆에서 친절하게 운전을 알려줘 눈길을 끌었다.

세 사람은 대구 납작만두 가게가 있는 시장에 도착했고, 유재석을 향한 호응에 정준하는 "선거 유세 하러 온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유재석은 떡볶이, 납작만두를 먹으 "이거 갓 나온 걸 먹어야 한다"라며 "게 눈 감추듯 먹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김밥튀김이 나오자 유재석은 "진짜 너무 맛있다"라고 "이거 스태프들도 먹어야 한다"며 거듭 감탄하고 책상을 치는 등 말을 잇지 못했다. 이미주도 음식을 계속 먹으며 "너무 맛있다"고 했고, 유재석은 "너 오랜만에 미친듯이 먹는다"라고 말했다.

이후 유재석과 이미주, 정준하는 "너무 배부르다"며 "이게 간식이 아니고 밥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유재석은 "2023년에 우리가 간식 지도를 완성하기로 했는데 어떻게 될지 너무 궁금하다"고 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콩나물어묵을 먹으러 가서도 "정말 맛있다" "이게 또 들어간다, 진짜 맛있는 것"이라며 극찬을 전했다.

하하와 박진주는 울산에 갔다. 하하는 "지금 미주가 엄청 맛있게 먹는다고 하니까 너도 맛있게 먹어야 한다"라며 "너 하고 싶은 대로 해라, 이건 진주 쇼다"라고 했다. 이어 "너 오늘 먹방이다"라고 강조했다. 울산을 매년 왔다는 하하는 "난 무대 위에서는 다른 사람이 된다"라며 "되게 섹시한데, 근데 귀엽다"고 말해 박진주를 당황하게 했다.

하하는 "울산하면 또 뭐가 생각나냐"고 물었고, 박진주는 "울산하면 김태희 선배님이 생각난다"고 답했다. 이에 하하도 "울산에 미인들이 많다고 들었다"고 했다. 이어 박진주는 "한소희님도 울산이라고 들었다"며 "울산 쫀드기와 물라면을 먹고 예뻐지셨나 보다"라고 했다. 하하는 "진주도 어묵이랑 물라면 먹고 더 예뻐져 볼까?"라고 했고, 박진주가 "여기서 더?"라고 하자, 하하는 "한 트럭은 먹어야 할 것 같은데"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먼저 이들은 울산 쫀드기를 먹었다. 목포 출신인 박진주는 울산 쫀드기가 자기 취향이라고 밝히며 "슴슴한 맛을 좋아하면 목포 쫀드기, 강하고 자극적인 맛을 좋아하면 울산 쫀드기를 좋아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하하는 "울산 쫀드기의 딱딱파가 내 스타일"이라며 감탄했다. 이어 디스코어묵도 나왔다. 두 사람은 "어묵을 튀겼는데 쫀득하고, 기름이 입에 돌아서 육즙으로 가득찬 느낌이다"라고 강조했다.

하하와 박진주는 비법 육수가 들어간 독특한 물라면을 먹은 뒤, "우동인가?" "너무 깔끔하다"라고 칭찬했다. 하하는 "몇 번 더 먹으니까 칼칼함도 있다, 미치겠다"라고 했고, 박진주는 "부담스러운 맛만 딱 빠진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5:30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5:30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5:30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5:30 03/28
  • 금 : 1953.80하락 3015:30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