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비 '슈퍼맨' 최종 실패…이하늬 "비에 작사 항의할 것"(종합)

28일 '놀라운 토요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방송화면 갈무리
tvN 방송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이하늬와 박소담이 노래 가사 맞히기 게임 맞히기에 도전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에는 영화 '유령'의 주역 이하늬, 박소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하늬는 "이름표를 떼는 예능에서 (류)승룡 선배 이름표를 떼겠다고, 그 일념 하에 잡아 뜯느라 손가락이 나가서 깁스를 한 거다, 버티는 남자를 그렇게 한 거다"라며 "손을 보고 자괴감이 들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다녀가겠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저는 음악 들을 때 음으로 듣는 스타일이라 진짜 큰일났다. 잘 기대어서 가야겠다"고 했다. 이에 김동현도 "저도 음으로 들어서 가사가 잘 안 들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소담은 "2016년 백상예술대상 때 제 뒷자리에 언니가 앉아 계셨는데, 정말 너무 힘들고 우울할 때 우연히 '썸앤쌈'을 무한반복으로 보면서 엄청 웃으면서 어떻게 저렇게 연기를 잘하지, 웃게 해주지 하면서 좋아했다"라며 "이후에 사진 찍자고 요청을 하고 DM으로 연락을 하다가 '갬성캠핑'까지 같이 하게 된 거다"라고 회상했다. 나래는 "나래바에도 놀러 오고 그랬다"

이어 박소담은 키를 보고 싶었다고 말하며 "제가 민호와 드라마를 하면서 친해지면서 두 분이 티격태격하는 걸 보고 싶고, 춤을 어떻게 그렇게 추시는지 보고 싶다"고 했다. 이에 키는 춤을 출 준비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육회김밥과 조개탕이 걸린 첫 번째 라운드에는 마마무 솔라의 '꿀'이 퀴즈로 나왔다. 원샷의 주인공은 한해가 됐다. 키는 "3주 연속 아니냐, 프락치가 있다"라고, 넉살은 "몰래 문제 훔치는 거 아니냐"고 지적했고, 한해는 "열심히 했을 뿐이다"라며 억울해했다. 박소담은 이날 받아쓰기의 꼴찌였다. 꼴찌 찬스로 들은 박소담은 '말듯하게'를 들었다고 했고, 이어 키는 "다른 거 들었다"며 '다 줄 듯 말 듯'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70% 찬스를 통해 정답을 캐치했고 두 번째 시도 만에 성공했다.

특히 간식 퀴즈 마지막에 이하늬의 작품을 맞히는 문제가 나왔고, 김동현은 '검사외전' '검은 사제들'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이하늬는 "제가 배우 생활을 헛산 거 아니냐"고 말했고, 멤버들은 "김동현에 상처를 받으면 안 된다"고 위로했다. 김동현은 '힘쎈 도시여자들'이라는 대답까지 하며 폭소를 자아냈고, 이하늬는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회를 전했다.

두 번째 라운드는 비의 '슈퍼맨'이 문제로 제시됐다. 붐은 "비를 아무도 말리지 못할 때 나온 가사"라고 했고, '놀라운 토요일' 출연진들은 노래가 나오자 당황, 기상천외한 오답을 썼다. 박나래가 원샷을 받았지만 "너무 어렵다"고 말했다. 붐의 '라미 없다' 찬스를 이용했고, 키가 '다 댓츠 잇'을 들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하늬는 "난 이미…"라며 포기한 모습을 보였다. 이들은 머리를 모았으나, '않은'한 글자로 인해 최종 실패했다. 이하늬는 "가는 길에 비 오빠에게 항의하겠다"라며 "어떻게 작사를 이렇게 헷갈리게 했냐고"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