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검찰, 진실 아닌 기소 목표로 조작"…12시간반 檢조사 후 귀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마치고 나서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3.1.2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마치고 나서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3.1.2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심언기 임세원 기자 = 대장동·위례 개발 비리 의혹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12시간 넘는 검찰 소환조사를 마친 후 귀가했다. 이 대표는 "기소를 목표로 조작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라며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20분쯤부터 오후 10시53분쯤까지 12시간30분여 조사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검사 독재 정권의 검찰 답게 역시 수사가 아닌 정치를 하고 있었다는 느낌이 든다"며 "진실을 밝히기 위한 조사를 하는 것이 아니라 기소를 목표로 조작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굳이 추가소환을 하기 위해서 시간을 끌고, 했던 질문도 (다시)하고, 제시한 자료를 또 제시하고, 질문을 지연하는 이런 행위야말로 국가 권력을 사유화하는 아주 잘못된 행동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거듭 힐난했다.

그러면서 "저에게 주어진 소명에 더욱 충실하고 굳건하게 싸워나가도록 하겠다"며 "이 늦은 시간에 관심 갖고 지켜봐주시고 고생하시는 우리 지지자, 당원,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이 대표가 금전과 선거지원 등을 매개로 측근들이 대장동 일당과 유착해 민간업자들에게 7886억원 상당의 이익이 돌아가는 사업구조를 인지하고도 승인했다고 본다.

또 측근들이 받은 뇌물과 뇌물로 약속한 사항까지 알고 직접 관여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민간 개발업자들이 231억원의 이익을 거둔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역시 엇비슷한 구조라고 판단하고 있다.

혐의 일체를 부인하는 이 대표는 검찰의 신문에 준비해온 33쪽 분량의 서면진술서로 갈음하며 사실상 묵비권을 행사했다. 대장동 사업을 공공개발로 추진하려다 현 국민의힘 소속인 당시 시의원들 반대로 민관공동개발로 틀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해온 이 대표는 "개발이익 5503억원을 환수한 대표적 모범 개발행정 사례"라는 입장이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23:59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23:59 03/28
  • 원달러 : 1296.40하락 2.423:59 03/28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23:59 03/28
  • 금 : 1973.50상승 19.723:59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