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아차기의 신' 손흥민이 돌아왔다…시즌 7·8호 골 작렬(종합)

FA컵 32강 프레스턴 상대로 멀티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로이터=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토트넘 홋스퍼의 공격수 손흥민(31)이 시원한 중거리 슈팅을 앞세워 멀티골을 작렬했다.

손흥민은 29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영국 프레스턴 딥데일 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인 프레스턴과의 2022-23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2강전에서 후반 5분 선제골, 후반 24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원 맨 쇼'를 앞세워 2-0으로 리드 중이다.

이날 토트넘은 위고 요리스, 해리 케인,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등 일부 주축 선수들을 선발에서 제외시켰지만, 손흥민은 변함없이 선발 출전했다.

토트넘은 프레스턴의 밀집 수비에 막혀 고전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전반 16분 왼발 감아차기 슈팅, 전반 25분 오른발 중거리 슈팅 등으로 유효 슈팅을 기록하는 등 초반부터 과감한 시도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결국 손흥민은 장기인 감아차기 중거리 슈팅으로 팀의 선제골을 책임졌다.

손흥민은 후반 5분 상대 수비가 다가서기 힘들 만큼 먼 거리에서 강력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찔렀다.

손흥민은 득점 후 그 자리에 그대로 서서 먼 곳을 응시, 그동안의 다소 답답했을 감정을 후련하게 털어냈다.

손흥민의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완전히 자신감이 올라온 손흥민은 후반 24분 한 골을 더 추가했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이반 페리시치의 패스를 받아 침착하게 돌아선 뒤 슈팅, 다시 한 번 골문을 열었다.

1월5일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EPL 19라운드에서 골 맛을 본 이후 침묵이 이어졌던 손흥민은 24일 만에 다시 골 맛을 봤다.

이번 시즌 EPL서 4골,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2골을 기록했던 손흥민은 이날 FA컵서 터뜨린 2골로 시즌 7·8호 득점을 기록하게 됐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로이터=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로이터=뉴스1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0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