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서원 딸 정유라 "우리 엄마, 박근혜처럼 사면시켜달라…다 말 탄 내 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최서원씨(개명 전 최순실)의 딸 정유라(개명 전 유연)씨가  2014년 9월 인천아시안게임 승마 경기에 출전한 모습.  ⓒ 뉴스1 DB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최서원씨(개명 전 최순실)의 딸 정유라(개명 전 유연)씨가 2014년 9월 인천아시안게임 승마 경기에 출전한 모습. ⓒ 뉴스1 DB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최서원씨(67· 개명 전 최순실)의 딸 정유라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처럼 자신의 어머니도 사면시켜 줄 것을 호소했다.

말을 타고, 학교를 가지 않은 자신이 지은 잘못을 어머니가 다 짊어지고 가고 있다며 자신에게 효도할 기회를 달라고 했다.

정유라씨는 28일 자신의 SNS에 "어머니와 뜻깊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어머니의 형집행 정지 연장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뇌물 등 혐의로 징역 21년을 확정받아 청주여자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던 최서원씨는 '척추수술'을 받기 위해 지난해 12월 26일 1개월 형집행정지를 받아 풀려났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최씨는 재활을 이유로 형집행정지 연기를 신청, 2월 28일까지 5주 연기를 허락받았다.

이 점을 감사한 정유라씨는 "소위 말하는 국정농단 처벌에서 현재 사면받지 못한 건 저희 어머님뿐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이재용 부회장 모두 사면됐다"고 지적했다.

정씨는 "저희 어머니는 그저 손주와 딸을 그리워하는 60대 후반의 할머니로 이 못난 딸 하나 때문에 60대의 나이에 갖은 고생 다하지만 누구하나 원망 없이 그저 박 전 대통령 걱정, 손자 걱정, 제 걱정뿐이다"고 말했다.

이어 정유라씨는 "어머니를 어찌 다시 보내야 하냐"며 "저희 어머니를 가족 품으로 돌려보내주시면 안 될까요"라고 읍소했다.

그러면서 "잘못이 있다면 말을 탄 저의 죄, 학교를 안 간 저의 죄다"며 "평생을 불효녀로 살아온 이 딸의 마지막 호소이니 제게 부디 어머니를 돌려달라"고 했다.

이른바 국정농단 건으로 옥살이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21년 12월 31일 사면됐으며 김기훈 전 비서실장, 조윤선 전 문화부 장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은 지난해 연말 복권됐다.

이재용 회장은 2022년 8월 15일 사면·복권 조치를 받았다.



 

  • 0%
  • 0%
  • 코스피 : 2476.76상승 23.612:30 03/31
  • 코스닥 : 845.14하락 5.3412:30 03/31
  • 원달러 : 1293.70하락 5.312:30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2:30 03/31
  • 금 : 1997.70상승 13.212:30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