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교진 "소이현과 셋째 고민 중… 망설이는 이유는" 울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교진이 셋째를 망설이는 이유가 아내 소이현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사진=소이현 인스타그램
배우 인교진이 셋째를 망설이는 이유가 아내 소이현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29일 밤 9시10분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물 건너온 아빠들'에서는 프랑스 엄마 올리비아 가족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3남매 엄마인 올리비아는 막내 루미의 돌잔치에 모인 가족들에게 "아이가 4명 되면 어떨 것 같느냐"고 묻는다.

올리비아는 육아 반상회에서 "넷째를 고민하고 있다. 어렸을 때부터 아이를 매우 좋아했고 프랑스 사촌들도 다둥이다. 4명까지 감당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남편은 아예 생각을 안 하는 것 같다"라며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에 역시 3남매 아빠인 아제르바이잔 니하트는 "저도 넷째가 있었으면 좋겠다. 아이가 많아질수록 집에 사랑이 많아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영국 아빠 피터는 "부부와 아이들의 의견이 맞아야 한다"며 조언했다.

이에 인교진은 아내 소이현과 셋째 계획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아내가 먼저 이야기했다"며 셋째를 망설이는 이유가 소이현 때문이라고 이야기하던 중 울컥하는 등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의 면모를 보였다.

인교진은 또 소이현이 둘째 소은이를 임신했을 당시 진통 체험을 했다고 고백하며 간접 출산 체험기를 공개한다. 이를 본 장윤정은 "너무 스윗하다. 여차하면 운다"고 반응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