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 대통령 발언 소환… "검사가 수사권 갖고 보복하면 깡패지 검사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의 이재명 대표 수사에 대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사진은 이 대표가 지난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마치고 나서던 모습.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 특혜 의혹으로 이재명 당대표를 검찰이 소환조사한 것과 관련해 "검찰 수사의 목적이 진상 규명에 있는 것이 아니라 윤석열 대통령의 정적을 제거하는 데에 있다는 것이 조사를 거듭할수록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29일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어제 이 대표는 조사를 마치고 나오며 검찰이 '수사가 아닌 정치를 하고 있다', '기소를 목표로 조작을 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검찰은 제시한 자료를 다시 보여주거나 공문서에 쓰여진 내용의 의미를 묻고 묻는 등 소모적인 질문을 반복하면서 시간을 끌었다"며 "야당 대표를 포토라인에 한 번 더 세우기 위해 조사를 지연시키는 행태를 보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물증도 없이 범죄피의자의 증언과 전언만으로 야당 대표를 두차례나 불러 조사한 것도 부족해 또다시 소환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며 "이러한 검찰의 행태는 검찰 역사의 오점으로 남을 것이며 검찰 개혁의 당위성만 입증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2016년 국정농단 특별검사 수사팀장이던 윤 대통령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공정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검사가 수사권을 갖고 보복하면 그게 깡패이지 검사인가'라고 답한 것을 언급했다.

그는 "다시 윤 대통령에게 묻겠다. 증거도 없이 선거에서 경쟁했던 상대 후보에 수십 명의 검사를 투입해 조작 수사를 하고 없는 죄를 만들면 그건 깡패인가 검사인가"라고 반문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