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선 "남편 이봉원, 금연 제일 쉽다더라"… 비법 알고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박미선이 남편 이봉원이 담배를 못 끊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박미선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미선이 남편 이봉원의 금연과 관련해 웃지 못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박미선은 지난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미선임파서블'에 새해를 맞아 흡연자들에게 금연을 권하는 내용의 영상을 공개했다.

박미선은 "상암동에는 담배 피우는 사람들이 많다"며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고 말했다. 이어 "주변에 담배 피우는 사람이 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남편(이봉원)"이라고 답했다.

박미선은 "우리 남편은 담배 끊는 걸 제일 잘한다"며 "담배 끊는 게 제일 쉽다더라. 다시 피우면 되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박미선은 상암동 일대를 돌며 흡연하는 시민들을 만나 금연을 권하며 금연에 도움이 되는 제품을 선물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