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이특 "그만 좀 하자" SNS 해킹 피해 호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특이 인스타그램 해킹 피해를 호소했다. /사진=이특 인스타그램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이특이 인스타그램 해킹 피해를 호소했다.

이특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그만 좀 하자. 기사 나니까 더 하네"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모르는 번호와 알 수 없는 링크가 적혀있다. 이특은 지난 28일에도 "잠잠했는데 다시 시작된 해킹 문자가 폭탄으로 오고 있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이특 외에도 배우 이도현, 가수 이영지 등이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해킹 피해를 겪어 연예인의 개인정보 유출, 사생활 침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05하락 7.9110:01 03/27
  • 코스닥 : 821.36하락 2.7510:01 03/27
  • 원달러 : 1301.00상승 6.710:01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0:01 03/27
  • 금 : 1983.80하락 12.110:01 03/27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