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영 2.3억·박찬호 2억·이의리 1.5억… KIA 연봉 계약 마무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IA 타이거즈가 2023시즌 연봉 계약을 끝냈다. /사진=뉴시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2023시즌 연봉 계약을 마무리했다.

29일 KIA에 따르면 연봉 재계약 대상자 45명과 계약을 끝냈으며 인상된 선수는 28명, 동결 10명, 삭감 7명이다.

투수 정해영은 1억7000만원에서 35.3% 오른 2억3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이는 팀 내 외국인 선수를 제외한 비FA 재계약 대상자 중 최고 연봉이다.

이준영은 6500만원에서 1억4000만원으로 109% 인상돼 팀 내 최고 인상률을 달성했다.

이의리도 9000만원에서 66.7% 오른 1억5000만원에 사인해 입단 3년 만에 억대 연봉 대열에 합류했다.

내야수 황대인은 6500만원에서 100% 오른 1억3000만원에 계약했다. 박찬호는 1억2000만원에서 8000만원(66.7%) 오른 2억원에 계약해 팀 내 최대 인상금액을 기록했다.

이밖에 지난해 데뷔한 김도영은 200만원(66.7%) 오른 5000만원에 사인했으며 장현식은 2억원에서 1000만원 깎인 1억9000만원을 받게 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66.90하락 6.6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