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품 투자하면 연 10% 수익? 금감원 "유사수신 조심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감독원이 지난해 신고된 유사수신 65건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사진=머니S DB
금융감독원이 지난해 신고된 유사수신 65건에 대해 당국에 수사를 의뢰하며 시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30일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불법사금융신고센터 등에 접수된 유사수신 신고·제보 중 혐의가 구체적인 65건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 이는 전년(61건)대비 6.6% 증가한 수치다.

금감원은 가상자산 투자를 빙자한 수법은 전년도 31건에서 지난해 20건으로 감소했지만 부동산 등 일반사업 투자를 빙자한 수법은 10건에서 24건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영업방식을 살펴보면 유사수신업자들은 주식이나 가상자산시장의 변동성 확대로 안전투자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점을 악용해 투자자 모집시 안전한 투자를 가장하기 위해 금(金) 등의 안전자산이나 보증능력이 없는 업자가 발행한 지급보증서를 앞세워 유사수신 투자를 유도했다.

사기범들은 사설 거래시스템을 구축하고 피해자가 투자금을 입금하면 시스템상 실제로 금 등을 매입한 것처럼 표시하는 방법으로 투자자를 안심시키는 수법을 사용했다.

일부 업체는 금감원, 특허청, 서울보증보험 등과 협약이 체결돼 원금이 보장된다는 허위광고를 통해 투자자들을 모집하기도 했다.

투자자에게 생소한 '아트테크'(미술 소유권 조각투자)나 '대체불가토큰'(NFT) 등 신기술분야 투자를 빙자한 유사수신 사례도 많았다.

투자자 모집시에는 원금이 확실히 보장되는 것처럼 설명하지만 투자 이후 원금과 수익금을 지급하지 않는 피해 사례도 다수 발생했다.

유튜브 등을 통해 투자를 유도하는 유사수신 피해도 지속적으로 발생했다. 유사수신 업자는 투자전문방송 혹은 부동산·주식투자 전문가를 가장해 유튜브를 통해 투자자에게 접근했다.

금감원은 "고수익 투자는 원금손실 가능성도 매우 높다는 점을 명심하고 원금보장과 함께 높은 수익률 보장을 약속하며 투자를 유도하는 경우 유사수신에 해당될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을 유의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