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타 스캔들' 정경호, 술 취해 전도연 집에서 하룻밤…비밀 들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일타 스캔들 캡처
tvN 일타 스캔들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일타 스캔들' 정경호와 전도연이 동침 오해를 해명했다.

29일 밤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일타 스캔들'(극본 양희승/연출 유제원) 6회에서 최치열(정경호 분)과 남행선(전도연 분)이 비밀과외 하루만에 오해를 받았다.

앞서 술을 마시고 남행선의 집에서 잠이 든 최치열은 아침에 눈을 뜨고 헐레벌떡 나왔다. 남행선은 최치열에게 벨트를 챙겨주러 나왔다가 집앞에서 김영주(이봉련 분) 지동희(신재하 분)를 보고 놀랐다.

남행선은 김영주에게 최치열의 과외라고 해명하며 "너에게 숨길 생각은 없었다, 최치열 선생님이 꼭 비밀로 해야 한다고 해서 그랬다, 최치열이 개인과외한다고 소문이 나면 큰 사달이 날 거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영주는 "우리가 같이 사는 가족도 아닌데 선 좀 지켜달라"며 화를 냈다.

최치열과 출근한 지동희는 "이유를 불문하고 이거는 말이 안 된다, 선생님 답지 않다"라고 말렸다. 최치열은 "도시락도 있지만 올케어반 사건도 찜찜했다, 이미 이야기는 다 끝난 거다"라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409.59하락 14.8912:24 03/24
  • 코스닥 : 820.81상승 8.6212:24 03/24
  • 원달러 : 1291.50상승 13.212:24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2:24 03/24
  • 금 : 1995.90상승 46.312:24 03/24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빅테크 보험진출에 따른 상생 발전 방안 모색 대토론회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