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배우' 故 윤정희, 오늘 파리서 가족장…남편 백건우·딸 배웅 속 영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정희/ 뉴스1 DB)2023.1.20/뉴스1
윤정희/ 뉴스1 DB)2023.1.20/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배우 윤정희의 장례식이 30일(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윤정희의 장례식은 이날 프랑스 파리 근교 한 성당에서 남편 피아니스트 백건우, 딸 백진희 등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천주교식으로 거행된다. 장례식이 끝난 뒤에는 곧바로 화장장이 진행되며 유해는 생전 윤정희가 희망했던 파리 근교 묘지에 안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정희는 지난 19일 새벽 파리에서 향년 79세 일기로 별세했다. 지난 2019년, 고인은 10년째 알츠하이머 투병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안타까움을 샀다.

백건우는 아내의 사망 당일 '배우 윤정희 선종'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통해 "제 아내이자 오랜 세월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온 배우 윤정희가 지난 19일 오후 5시 딸 (백)진희의 바이올린 소리(연주)를 들으며 꿈꾸듯 편안한 얼굴로 세상을 떠났다"고 부고를 직접 전했다. 그는 "생전 진희 엄마의 뜻에 따라 장례는 파리에서 가족과 함께 조용하게 치를 예정"이라고도 알렸다. 진희씨는 바이올린 연주자다.

1944년생인 윤정희는 60년대 문희, 남정임과 함께 '1세대 여배우 트로이카'를 이뤘던 유명 배우다. 1967년 영화 '청춘극장'을 시작으로 90년대까지 약 300편의 영화에 출연했으며 대종상, 청룡영화상, 백상예술대상 등에서 여러 차례 수상했다.

1973년 돌연 프랑스 유학을 떠났던 윤정희는 1976년 당시 해외에서 활동 중이던 유명 피아니스트 백건우와 결혼해 화제를 모았다. 이후 프랑스 파리3대학에서 예술학 석사를 받았다.

윤정희는 1994년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영화 '만무방' 출연 이후 사실상 활동을 중단했다. 이어 16년 만에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2010)로 스크린에 복귀했고, '시'가 칸 영화제에 진출하며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기도 했다. '시' 이후 연기 활동을 이어가지는 못 했지만, 알츠하이머 증세가 완화됐을 때는 여러 차례 공식석상에 참석했다.



 

  • 0%
  • 0%
  • 코스피 : 2408.42하락 8.5410:02 03/23
  • 코스닥 : 812.82하락 0.6110:02 03/23
  • 원달러 : 1293.20하락 14.510:02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0:02 03/23
  • 금 : 1949.60상승 8.510:02 03/23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 [머니S포토] 영화 '찬란한 나의 복수'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백진희' 그려낼 케미 기대속에
  • [머니S포토]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국내 출시… '2052만원부터'
  • [머니S포토] sb다가가는 봉사단, 국민의례 갖는 이승로 성북구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