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檢 추가소환, 부당하지만 대선 패배한 대가"(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추가 소환 조사에 대해 "모욕적이고 부당하지만 패자로서 오라고 하니 또 가겠다"고 재출석 의지를 밝혔다. 사진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검찰 소환 조사 관련 입장을 밝히는 이 대표.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추가 소환 조사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 대표는 30일 국회 본청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모욕적이고 부당하지만 (대선) 패자로서 오라고 하니 또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권을 이용해 기소를 목적으로 조작하는 옳지 않은 일"이라면서도 "결국 제가 부족해서 대선에서 패배했기에 대가를 치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동료 의원들과 지지자들을 향해 "가급적 참석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번엔 정말로 오지 말라"라며 "갈등과 분열의 소재가 될 수도 있기 때문에 그렇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 대표에게 오는 31일이나 다음달 1일 중에 출석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 대표는 "변호인과 일정을 협의하겠다"며 "가급적 주중에는 일할 수 있도록 주말을 활용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28일 이뤄진 검찰 조사에 대해서는 부당함을 강조하는 동시에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 대표는 "결국 이 사건은 기소가 될 것 같은데 '답정기소' 아니냐"며 "충분히 심문 완료를 할 수 있음에도 시간을 의도적으로 끌어서 추가 소환 명분을 만든 것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권 남용의 대표 사례이자 모욕을 주기 위한 국민적 의구심을 만들기 위한 정치 행위"라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 의무를 완벽하게 어긴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아가 "국가 주요 요직에 검사들이 대거 배치되고 있다"며 "총선에도 검사 출신들이 대거 진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8일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약 12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지난 10일에는 '성남FC 제3자 후원금' 의혹으로 경기 성남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출석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