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or강등?…올시즌 최종투어 크라운해태 챔피언십, 2월1일 개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음달 1일 올시즌 PBA-LPBA 정규투어 마지막 대회인 크라운해태 챔피언십이 열린다. /사진=PBA
올시즌 PBA 정규투어 마지막 대회가 다음달 1일 개막한다. 강등이냐 생존이냐가 걸린 선수들에게는 운명을 건 한판이 될 전망이다.

프로당구협회(PBA)는 다음달 1일부터 8일까지 경기 고양시 빛마루방송센터에서 2022-23 시즌 8번째 투어이자 투어인 '크라운해태 PBA-LPBA 챔피언십 2023'을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다음달 1일 오전 10시 LPBA 128강전을 시작으로 열전에 돌입한다. 2일 오전 11시30분에는 공식 개막식이 열리고 곧바로 PBA투어 128강전이 열린다. LPBA 결승전은 다음달 8일 밤 9시30분, PBA 결승전은 9일 밤 9시30분에 각각 거행된다.

PBA투어는 매시즌 정규투어 종료 이후 강등이냐 생존이냐가 확정된다. 포인트랭킹 64위까지는 1부리그인 PBA투어에 잔류하지만 이하 선수들은 1부투어 선발전인 큐스쿨(Q-School)로 강등된다. 7차투어였던 웰컴저축은행 웰뱅 챔피언십 종료 기준 공동 64위(9명)의 랭킹포인트는 1만6000점이다. 이번 대회에서 획득하는 포인트에 따라 생존 혹은 강등 여부가 갈린다.

이밖에 이번 대회를 통해 왕중왕전 출전 선수들도 가려질 예정이다. PBA-LPBA 상금랭킹 32위 이내 선수들은 시즌 왕중왕전 격인 월드챔피언십 출전 자격이 주어진다.

공식 개막식에 앞서 다음달 1일 열리는 여자부 LPBA는 오전 10시 128강전을 시작으로 같은 날 저녁 7시에 64강전을 치른다. LPBA는 최근 5개 대회 성적을 합산해 랭킹에 따라 1위부터 32위까지는 64강 시드를 받는다. 이어 33위부터는 128강에서 대회를 시작한다.

PBA는 다음달 2일 128강을 시작으로 본격 개막한다. 올시즌 우승 경험이 있는 다비드 마르티네스(스페인)를 비롯해 마민캄(베트남), 강동궁, 다비드 사파타(스페인),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 등이 모두 참가한다.

지난 시즌 크라운해태 챔피언십에선 프레드릭 쿠드롱과 김예은이 각각 사파타와 윤경남을 꺾고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쿠드롱과 김예은이 타이틀 방어에 성공할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1.66상승 23.3111:20 03/22
  • 코스닥 : 809.05상승 6.5211:20 03/22
  • 원달러 : 1307.00하락 4.211:20 03/22
  • 두바이유 : 73.74상승 3.4311:20 03/22
  • 금 : 1941.10하락 41.711:20 03/22
  • [머니S포토] 드디어 국내 모습 드러낸 英 '그레나디어' 언베일링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드디어 국내 모습 드러낸 英 '그레나디어' 언베일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