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영업시간, 1년 만에 정상화… 노조 "합의 위반, 경찰에 고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홍배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위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중구 금융노조에서 은행 영업시간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김재범 부위원장, 박 위원장, 김형선 수석 부위원장./사진=장동규 기자
은행권이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가 사라진 30일 영업시간을 오전 9시~오후 4시로 정상화한 가운데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사측이 금융산별 노사합의를 위반했다는 지적이다.

금융노조는 이날 서울 중구 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사측은 지난 25일 각 회원사 앞 공문을 통해 30일부터 은행 영업시간을 오전 9시에서 오후 4시까지로 원상복구한다고 밝혔고 금융산별 노사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은행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021년 7월부터 은행 영업시간을 오전 9시~오후 4시에서 앞뒤로 30분씩 총 1시간을 단축해 오전 9시30분~오후 3시30분으로 운영했다.

금융노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산별 중앙교섭에서 금융 노사가 '금융산업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근로시간 유연화와 주4.5일 근무제, 영업시간 운영방안 등을 노사공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성실히 논의하기로 한다'고 합의했다.

하지만 금융당국의 은행 영업시간 정상화 요구 등에 따라 전국 은행들은 실내 마스크가 권고 사항으로 바뀐 이날부터 영업시간을 다시 1시간 늘렸다.

노조 관계자는 "노조는 합의 위반에 따른 업무 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소 조치할 예정"이라며 "가처분 신청도 검토하고 있고 고소 이후 권리 침해 사실에 대한 데이터가 축적되면 가처분도 같이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