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지난해 영업이익 5546억원… 전년 대비 1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S건설은 30일 공정 공시를 통해 2022년 경영실적(잠정)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GS건설의 지난해 매출은 12조2990억원, 영업이익은 5550억원이며 신규수주는 16조740억원이다./사진=뉴시스

GS건설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14.1%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GS건설 공시에 따르면 2022년 한해 영업이익은 2021년에 비해 14.1% 감소한 5545억원으로 집계됐다. 세전이익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9%, 36.1% 증가해 6640억원과 12조2986억원을 기록했다.

신규수주는 전년 동기 대비 20.6% 증가한 16조740억원으로 드러났다. 이는 당초 2022년 수주 목표였던 13조1520억원보다 22.2% 초과 달성한 수치다. 2010년 14조1050억원의 수주 최고기록을 경신, 창사 이래 역대 최대 기록이기도 하다.

주택 부문에서 10조6400억원의 실적을 거뒀고, 신사업 부문에서는 GS이니마(4340억원)와 폴란드 단우드(4180억원), 자회사인 GPC(1230억원)가 수주 성장세를 이끈 것으로 알려졌다.

매출의 경우 2018년 13조1390억원의 최대 실적을 달성한 이후 지속적인 하향세를 보였으나, 2022년엔 총 매출이 전년(9조370억원) 대비 36.1% 증가하며 급반등했다. 특히 신사업 부문의 성장세와 실적 호조로 전년대비 31.7% 증가한 1조25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처음으로 신사업부문 매출이 1조를 넘어섰다.

2022년 4분기 기준 매출 3조9220억원, 영업이익 1120억원, 신규수주 3조6270억원으로 동년 3분기에 비해 각각 32.8%, -10.4%, 22.5%의 증감률을 보였다.

GS건설은 올해 경영 목표로 매출 13조2000억원, 신규수주 14조5000억원을 제시했다. GS건설 담당자는 "녹록치 않은 대외환경을 고려해 선제적으로 원가율을 보수적으로 반영하면서 향후 어떤 변수가 발생하더라도 안정적인 이익성장이 지속될 것"이라며 "실적을 바탕으로 사업 내실을 더욱 강화하는 동시에 신사업 부문의 지속적인 성장세로 미래 성장 동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06.93하락 8.0309:24 03/27
  • 코스닥 : 821.38하락 2.7309:24 03/27
  • 원달러 : 1299.20상승 4.909:24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09:24 03/27
  • 금 : 1983.80하락 12.109:24 03/27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