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삼성SDI에 '40조원' 규모 하이니켈 양극재 공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케미칼과 삼성SDI가 양극재 중장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최윤호 삼성SDI 사장(왼쪽)과 김준형 포스코케미칼 사장. /사진=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삼성SDI에 40조원 규모의 하이니켈 양극재를 공급한다. 안정적인 글로벌 양산능력과 원료 경쟁력을 바탕으로 삼성SDI와의 협력 관계를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올해부터 오는 2032년까지 삼성SDI에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니켈·코발트·알루미늄(NCA) 양극재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공시했다. 40조원 규모의 이번 계약은 포스코케미칼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이자 최장 기간의 수주다.

이번 계약으로 포스코케미칼은 지금까지 주로 생산하던 니켈·코발트·망간(NCM)과 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NCMA) 양극재 외에 NCA까지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삼성SDI를 새로운 고객으로 확보하게 됐다.

양극재는 배터리 원가의 40% 이상을 차지하며 용량과 출력을 결정한다. 리튬·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등을 원료로 제조하며 원료 조성에 따라 전기차 배터리의 특성과 성능이 구분된다.

2012년 양극재 사업을 시작한 포스코케미칼은 제품 다변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적극 추진, 현재 5종의 제품군을 보유했다. 보급형 전기차용 제품인 리튬인산철(LFP) 양극재도 개발하고 있어 시장 상황에 따라 제품군이 다양화될 전망이다.

최윤호 삼성SDI 사장은 "포스코케미칼과의 협력으로 장기간 규모 있는 성장을 함께 이룰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급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글로벌 톱-티어(Top Tier) 회사가 되겠다는 목표 달성 시기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준형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고객과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사업 경쟁력을 고도화하려는 노력이 성과를 거뒀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양극재를 생산해 배터리소재 글로벌 시장 리더로서의 지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