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올해 '흑자전환' 가능할까… 무슨 전략 세웠나

렘펠 사장 "우린 한국시장에 진심인 기업"
1분기 차세대 CUV '쉐보레 트랙스' 출시 예정
전기차 등 다양한 라인업 꾸려 내수 입지 강화 초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사장이 지난 30일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흑자경영을 달성하겠다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한국지엠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사장이 생산 효율성 증대를 통해 흑자경영을 이끌겠다고 자신했다. 그는 미래 모빌리티 기반의 고객 경험을 확대하는 동시에 다양한 라인업을 꾸려 내수시장 만족도를 끌어 올리겠다는 복안을 드러냈다.

렘펠 사장은 지난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올해 사업전략을 제시했다.

신작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올 1분기 안에 글로벌시장에 출시될 계획이다.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창원공장에서 생산될 예정이며 현재 테스트 단계다.

올 2분기 안에는 부평·창원·보령 공장의 생산 능력을 연간 50만대 수준으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트랙스 크로스 오버와 함께 쉐보레·캐딜락·GMC 등 정통 아메리칸 감성이 짙은 브랜드를 앞세워 6종의 신차 및 부분 모델도 선보인다.

렘필 사장은 "다양한 모델을 국내 시장에 선보여 소비자의 선택 범위를 넓히고 내수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기차 출시 계획도 내놨다. 3세대 전기차 생산 플랫폼인 얼티엄을 올해 국내에 도입하고 첫 전기차 캐딜락 리릭(LYRIQ) 출시도 예고했다.
리릭을 시작으로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10종을 국내에 선보이고 얼티엄 기반 전기차를 추가 도입한다.

다만 국내 전기차 생산 계획은 여전히 미정이다. 렘펠 사장은 "CUV 출시에 집중해야하는 만큼 아직 국내에서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우리의 최우선 순위는 국내 50만대 생산 도달이며 이를 위해 앞으로 2년 동안 전 시설을 풀가동 할 것"이라며 "국내 전기차 생산은 곧 적기가 올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한국지엠은 국내 수입차 브랜드 최대 규모인 400여개의 전국 서비스 네트워크를 갖췄지만 각 브랜드 수입차와 전기차 정비가 가능한 시설은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서는 카를로스 미네르트 영업·서비스 부문 부사장이 부연했다. 그는 "서비스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한국에 막대한 투자를 집행했고 9곳의 직영정비소와 400개의 서비스센터를 갖췄다"며 "수입차 브랜드와 전기차까지 모두 아우를 수 있는 효율성을 접목하도록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렘펠 한국지엠 사장은 흑자기조 달성을 위한 의지를 거듭 드러냈다.

그는 "GM은 성장을 위한 기반을 확실하게 마련했으며 올해 흑자 전환과 이후 지속가능한 성장을 달성할 준비가 돼 있다"며 "GM만큼 한국에 대한 의지가 있는 기업은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