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확률 뚫은 SK케미칼, 모건스탠리 ESG 평가 'A'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케이칼이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에서 진행한 2022년 ESG 평가에서 전년도 대비 한단계 오른 A등급을 획득했다. /사진=SK케미칼
SK케미칼이 글로벌 평가 기관으로부터 친환경 경영을 인정받았다.

SK케미칼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에서 진행한 2022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 결과 전년도 대비 한 단계 상승한 종합 'A' 등급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MSCI는 개별 회사의 ESG 성과를 지속가능경영보고서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직접 수집해 점검한다. 전 세계에서 A등급을 받은 기업은 상위 13% 내외 수준이다. SK케미칼은 2020년 MSCI의 첫 평가 이후 매년 등급을 한 단계씩 올렸다.

이번 MSCI 보고서에 따르면 SK케미칼은 환경부문에서는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한 넷제로 로드맵 수립 공개했고 폐기물 매립 제로(ZWTL) 인증 등 대기·수질·폐기물 관리 개선활동을 지속한 것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거버넌스 부문에서는 전문성을 가진 사외이사를 확대하는 등 이사회의 독립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이번 등급 상향으로 많은 글로벌 기관들이 ESG 투자를 앞다퉈 확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SK케미칼에 대한 가치 투자가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MSCI ESG 평가 등급은 MSCI가 제공하는 1500개 이상의 주식과 채권 ESG 지수 편입 종목을 결정하는데 쓰이고 있다.

글로벌 책임투자원칙 기관인 PRI에 따르면 2020년 기준 3038개 기관이 ESG 투자에 참여하고 있으며 참여 기관의 총 운용자산 규모는 약 103조달러(약 12경7000조원)에 이른다.

글로벌 ESG 채권 또한 2014년 이후 급성장해 2020년 기준 약 5000억달러(약 620조원)에 이르는 등 자본시장의 ESG 투자는 폭발적인 성장을 보이고 있다. SK케미칼은 앞으로도 기업가치와 지속 성장가능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비재무적 요소를 반영한 경영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안재현 SK케미칼 사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MSCI 등급 상승까지 친환경 경영을 위한 노력을 글로벌 평가기관에서 인정받아 기쁘다" 면서 "올해에도 ESG 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활동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9.22하락 5.7418:05 03/27
  • 코스닥 : 827.69상승 3.5818:05 03/27
  • 원달러 : 1301.50상승 7.218:05 03/27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7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7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 [머니S포토] 봄향기 물씬…시민·상춘객 반기는 서울의 벚꽃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출석하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전사의 방패(WS)' 한미연합훈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