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히 쉬세요"… 뇌사상태 50대 가장, 장기기증으로 4명에 새 생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뇌사 상태에 빠진 50대 가장이 장기기증을 통해 4명의 생명을 살린 사연이 전해져 심금을 울렸다. 사진은 윤광희씨(53).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뇌사 상태에 빠진 50대 가장이 4명의 생명을 살린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30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윤광희씨(53)는 지난 18일 충남대학교병원에서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과 간장, 신장(좌·우)을 기증해 4명의 생명을 살리고 생을 마감했다.

윤씨는 지난 10일 일을 하던 중 두통을 호소하다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뇌출혈로 뇌사상태에 빠졌다. 윤씨의 가족들은 큰 슬픔에 빠진 와중에도 장기 이식을 기다리다 숨지는 다른 환자들을 위해 기증을 결심했다.

윤씨의 가족은 "갑작스런 이별이 너무 슬프지만 건강했던 아버지였기에 아픈 환자들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해 결정했다"며 "수혜자분들이 아버지 몫까지 건강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경북 군위군 출신인 윤씨는 생전 친구들과 어울리는 것을 좋아하는 사교적인 성격으로 가정적이고 자상한 아버지였던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아들 윤재인씨는 "그동안 자식을 위해서 고생하신 아버지, 하늘나라에서는 행복하게 편히 쉬세요" "다시 만날 때까지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