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전 차종 출고 중단… 안전삼각대 성능 기준치 미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폭스바겐코리아가 안전삼각대 성능 기준치 미달을 이유로 국내에서 판매 중인 전 차종의 출고를 중단했다. 사진은 서울 용산구 폭스바겐 한남전시장. /사진=뉴스1
폭스바겐코리아가 차량에 비치된 안전삼각대의 성능 미달을 이유로 국내에서 판매 중인 전 차종의 출고를 잠정 중단했다.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에는 고속도로나 자동차전용도로에서 고장 등으로 차를 운행할 수 없을 경우 안전삼각대 등 표지를 설치해야 한다고 규정한다.

30일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차량에 포함된 안전삼각대의 반사 성능이 기준치에 부합하지 못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독일 본사의 요청에 따라 지난 27일부터 국내 판매 중인 ▲티구안 ▲투아렉 ▲골프 ▲아테온 등 전 차종의 출고를 정지 시켰다.

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삼각대를 차량에 포함하는 것은 수입판매사의 법적 사항은 아니지만 도로교통법상 운전자는 삼각대를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출고 중단은 고객 안전을 위한 최선의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한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이미 출고된 차량에 대해서는 리콜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며 모든 조치를 완료한 뒤 2월 중순 쯤 판매를 재개할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