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만 문제, 중미 관계 레드라인…美, 레드라인 넘으려 해선 안돼"

대중 반도체 제재 언급…"동향 긴밀히 주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 ⓒ News1 강민경 기자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 ⓒ News1 강민경 기자


(서울=뉴스1) 김예슬 강민경 기자 =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의 중국 방문을 앞두고 중국 외교부가 대만 문제는 중미 관계에 있어 '레드라인'이며 미국은 이 레드라인을 넘으려 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30일(현지시간)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대만 문제는 중국의 핵심 이익이고, 중미 관계의 정치적 토대이며 극복할 수 없는 레드라인"이라며 "미국은 이 레드라인을 돌파하려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건전하고 안정적인 중미 관계는 양국 인민의 이익과 세계의 미래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미국이 중국과 대결보다는 대화의 기조를 견지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마오 대변인은 "시진핑 국가 주석이 제안한 상호존중, 평화공존, 협력의 3원칙에 따라 중국은 줄곧 중미관계를 발전시켜 왔다"며 "동시에 중국은 확고부동하게 주권, 안보, 발전이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발언은 블링컨 장관의 방중을 앞두고 나온 것이라 관심이 주목된다. 블링컨 장관은 내달 5일 중국을 방문한다. 마약대응 협력,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의 핵무기 증가, 중국에 억류된 미국 시민 문제 등 양국간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마오 대변인은 최근 일본과 네덜란드가 대(對)중 반도체 제재에 동참하기로 한 것을 언급하며 "관련 동향을 긴밀히 주시하고, 정당한 권익을 수호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27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일본·네덜란드 당국자들과 논의한 끝에 대중국 반도체 수출통제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일본과 네덜란드가 전날부터 이틀간 미국과 대화를 나눈 끝에 일부 첨단 반도체 제조 장비의 대중국 수출을 제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네덜란드의 반도체 장비 기업 ASML, 일본의 니콘과 도쿄일렉트론 등이 미국이 지난해 10월 발표한 대중국 반도체 수출 통제에 참여하게 됐다.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