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찾은 마크 맥고완 서호주 수상 최정우 회장과 수소 밸류체인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일 포스코센터에서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오른쪽 가운데)과 마크 맥고완 서호주 수상(왼쪽 가운데)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포스코
마크 맥고완 (Mark McGowan) 서호주 수상이 서울 포스코센터를 방문해 포스코그룹의 수소 사업 역량을 확인하고 사업 협력을 논의했다.

31일 포스코에 따르면 수소 및 핵심광물 투자협력을 위해 방한한 마크 맥고완 서호주 수상은 첫 기업일정으로 지난 30일 서울 포스코센터를 방문해 '포스코그룹 수소 밸류체인 특별전시' 를 관람하고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과 환담을 나눴다.

마크 맥고완 서호주 수상은 "포스코그룹의 수소를 비롯한 신재생에너지의 경쟁력을 볼 수 있는 자리였다"며 "포스코그룹의 그린수소 생산부터 수소환원제철 및 수소저장·활용까지 밸류체인 전반에 대한 준비가 매우 인상적이었다"라고 전시회 관람 소감을 밝혔다.

전시 관람 후 마크 맥고완 수상 일행은 포스코그룹과 서호주 청정수소·그린스틸 및 핵심광물 개발 현황과 전략을 공유하고, 청정수소·그린스틸 및 이차전지소재 사업에서 서로간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최정우 회장은 "호주는 포스코그룹의 창업부터 함께한 비즈니스 파트너국이다"라며 "포스코그룹이 미래 성장동력으로 주력하고 있는 청정수소와 이차전지소재 분야에서도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마크 맥고완 수상은 "포스코그룹은 서호주와 전통적인 원료 협력뿐만 아니라 청정수소와 그린스틸, 이차전지소재와 같은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서도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포스코그룹은 철광석, 리튬, 니켈 등 호주에 4조원 이상의 자원개발 투자를 하고 있다. 호주는 넓은 부지와 풍부한 태양광, 풍력 자원과 함께 선진적인 법규와 제도 등 우수한 사업환경을 갖추고 있어 해외 청정수소 개발에 최적화된 국가로 평가받는다.

한편 포스코그룹은 지난 16일부터 2월말까지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그룹 수소 밸류체인을 소개하는 '포스코그룹 수소 밸류체인 특별전시'(POSCO hydrogen world)를 개최하고 있다. 예약 없이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 0%
  • 0%
  • 코스피 : 2409.80하락 14.6812:39 03/24
  • 코스닥 : 821.22상승 9.0312:39 03/24
  • 원달러 : 1290.10상승 11.812:39 03/24
  • 두바이유 : 76.12상승 1.5312:39 03/24
  • 금 : 1995.90상승 46.312:39 03/24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빅테크 보험진출에 따른 상생 발전 방안 모색 대토론회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