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차피 검은돈'… 보이스피싱 범죄 수익 빼돌린 20대, 결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신이 직접 보이스피싱에 가담한 뒤 얻은 범죄 수익을 조직에 넘기지 않고 빼돌린 2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에 가담한 뒤 범죄 수익을 빼돌린 2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31일 뉴스1에 따르면 광주지방법원 형사6단독(재판장 박찬우)은 사기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 A씨에게 징역 4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21년 8월4일쯤 보이스피싱 피해자로부터 현금 52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지난 2021년 8월2일쯤 피해자에게 은행 직원인 것처럼 전화를 걸어 보이스피싱에 가담했다. 이후 범죄 수익을 보이스피싱 조직에 넘기지 않고 가로채기 위해 현금 수거책 역할을 맡은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장은 "전화금융사기 범행을 자신의 범행 기회로 이용하는 등 범행 수법이 대담하고 죄질이 좋지 않다"며 "누범기간 중 또다시 범행을 저지른 점 등에 비춰볼 때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23:59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23:59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23:59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23:59 03/24
  • 금 : 1983.80하락 12.123:59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