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방화2구역 신통기획 확정… 16층 740가구로 탈바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화2구역 종합구상도. /서울시 제공
서울 강서구 방화2구역이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최고 16층의 공동주택으로 탈바꿈한다. 연내 정비계획이 결정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강서구 방화2구역의 신속통합기획안(이하 신통기획)을 확정했다고 31일 밝혔다. 방화2구역은 신통기획을 통해 최고 16층에 740가구(공공 126가구) 내외 아파트 단지로 재탄생한다.

신통기획은 민간이 주도하는 재개발·재건축 초기 단계부터 서울시가 개입해 사업성과 공공성이 적절하게 결합한 정비계획안을 구성해 사업 추진을 신속하게 지원하는 제도다. 주민이 신통기획안을 토대로 정비계획 입안을 신청하면 심의를 거쳐 정비계획이 확정된다.

고도 제한역은 김포공항 고도 제한(해발고도 57.86m)을 고려해 최고 16층 범위에서 대상지 서쪽에는 중저층, 동쪽에는 중고층을 배치해 점진적으로 우상향하는 형태의 스카이라인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야와 일조권 확보를 위해 탑상형·판상형 등 다양한 형태의 기둥을 혼합 배치한다.

특히 단지 전체에 풍부한 녹지를 확보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친환경 녹색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단지 내 동서 방향의 보행녹지축을 만들고 인근 방화3구역과 맞닿은 초원로12길엔 녹지와 휴게공간을 충분히 확보해 공원처럼 조성한다. 개방형 발코니와 저층부 테라스를 설치해 야외공간을 확보하면서 옥상에도 녹지를 넣는다.

보행환경 개선 방안도 마련한다. 인접한 방화3구역 공공보행통로와 연계한 통로를 만들어 지역 주민이 외부공간과 공항시장역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게 한다. 단지 남측 쪽 초원로12길은 금낭화로변 차량 진·출입을 위해 필요한 구간 이외는 비상차량 동선만 넣어 보행 안전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방화2구역은 2003년 방화뉴타운에 포함된 후 2012년부터 정비사업을 추진했으나 김포공항 고도 제한, 주민 갈등 등으로 2015년에 무산되면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다 2021년 12월 민간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돼 신통기획을 통한 정비사업이 재추진됐다.

방화2구역은 도시재정비위원회 수권분과위원회와 사업시행계획 통합 심의로 사업 기간이 대폭 단축될 전망이다. 시는 올해 안에 정비계획 결정(변경)이 완료될 것으로 보고 있다.

고도 제한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방화2구역은 김포공항 고도 제한과 열악한 개발 여건 등으로 그간 사업 추진에 오랜 부침을 겪어왔다"며 "주민들의 숙원인 정비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되도록 돕는 한편 이 일대가 주민들에게 활력과 휴식을 주는 쾌적한 친환경 주거단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